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 청년안심주택 50만호·45년 초장기 모기지 공약

송고시간2021-11-19 10:53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9일 청년을 위한 토지임대부 안심주택 50만 호를 5년간 공급하겠다고 공약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는 맞춤형 제도와 정책을 만들고 사회는 보유한 금융자본을 청년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함으로써 청년들의 내 집 마련 꿈을 실현해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향후 5년간 수도권에만 150만 호, 전국적으로 250만 호 공급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250만 호 공급분 가운데 100만 호를 토지임대부 안심주택으로 건설하겠다고 공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년 공약 2호 발표하는 안철수
청년 공약 2호 발표하는 안철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9일 청년을 위한 토지임대부 안심주택 50만 호를 5년간 공급하겠다고 공약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는 맞춤형 제도와 정책을 만들고 사회는 보유한 금융자본을 청년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함으로써 청년들의 내 집 마련 꿈을 실현해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향후 5년간 수도권에만 150만 호, 전국적으로 250만 호 공급이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250만 호 공급분 가운데 100만 호를 토지임대부 안심주택으로 건설하겠다고 공약했다. 그 절반인 50만 호를 청년에게 우선 공급하겠다고 했다.

토지임대부 안심주택에는 국공유지를 최대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그 사례로 노후 공공청사, 국철 및 전철의 지하화를 통한 상부공간, 공공임대주택의 재건축과 리모델링, 공기업의 미이용 또는 지방이전 부지 등을 제시했다.

서울과 지역별 거점도시에 건설되는 토지임대부 안심주택은 초고층 주상복합형 '청년 캠퍼스' 형태로 공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서울에서도 청년 주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용적률 상향을 통한 공중도시 건설이 불가피하다"며 "지방의 경우에는 빅데이터로 청년 유동 인구 분석을 통해 거점도시와 지역을 찾아내겠다"고 부연했다.

청년 캠퍼스 저층과 지하에는 창업공간과 사무공간, 문화 예술, 체육 공간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45년 모기지론(주택담보대출) 도입도 공약했다. 생애 최초 주택 구매자, 장기 무주택자, 청년에게 주택담보대출비율(LTV) 80%, 기준금리 수준의 이자, 15년 거치·30년 상환의 초장기 모기지론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15년 거치를 통해 그 기간은 이자만 납부하도록 하면, 청년이 목돈을 마련할 가능성을 높여준다"며 "현재의 비정상적인 주거비부담을 획기적으로 덜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세를 사는 청년을 위해서는 전세금 대출의 원금분할 상환방식 의무화도 폐지하겠다고 덧붙였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