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건보료 폭탄 올해가 마지막…부과체계 개편"

송고시간2021-11-19 09:32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9일 건강보험료 부과 체계의 개편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SNS를 통해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부과체계를 소득 중심 방향으로 점차 개편해나가면서 고질적인 지역과 직장 가입자 간 형평성 문제에서도 해법을 찾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집값과 전셋값을 산정 근거로 하는 건보료가 부동산값 폭등으로 자연스럽게 높아진다며 "부동산 정책 실패는 정부가 저질러 놓고, 왜 가만히 있던 국민이 세금 폭탄과 건보료 폭탄을 맞아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9일 건강보험료 부과 체계의 개편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 후보는 이날 SNS를 통해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부과체계를 소득 중심 방향으로 점차 개편해나가면서 고질적인 지역과 직장 가입자 간 형평성 문제에서도 해법을 찾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지역가입자의 11월분 건강보험료가 평균 6천754원 인상된다는 소식을 언급한 뒤 "문재인 정권의 실패한 부동산 정책이, 국민 부담 폭등의 도미노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집값과 전셋값을 산정 근거로 하는 건보료가 부동산값 폭등으로 자연스럽게 높아진다며 "부동산 정책 실패는 정부가 저질러 놓고, 왜 가만히 있던 국민이 세금 폭탄과 건보료 폭탄을 맞아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내년 1월에는 모든 국민의 건보료가 1.89% 정기 인상된다"며 "지속 불가능한 보건 포퓰리즘 '문재인 케어'가 국민 부담을 가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직장에서 은퇴하거나 실직해서 지역 건강보험에 편입되는 분들의 경우, 소득은 없어졌는데 건보료는 폭등한다"며 "각종 세금 폭탄에다가 건보료 폭탄까지, 올해가 마지막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