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가부 차관 "다문화 자녀 학업과 사회적응 위해 힘껏 도울 것"

송고시간2021-11-27 12:40

beta

학령기(만7∼18세)에 들어선 다문화 자녀가 늘면서, 이들이 우리 사회에 안착하고 안정적인 환경에서 성장하는 것이 향후 다문화 정책의 성패를 가른다는 판단 때문이다.

27일 경기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 전국 다문화가족배드민턴 대회'에 축사를 위해 참석한 김 차관은 "현장에서 만난 다문화가정 부모들이 사춘기 자녀와 관련한 고민이 많더라"며 "다문화 가정 구성원이 겪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여가부는 학령기 다문화 자녀의 정서적 안정을 지원하고, 진로·취업 상담이나 취학 전 언어습득 등 안정적인 학교생활을 돕고자 37억원을 들여 신규 사업 168개를 신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경선 여가부 차관, '전국 다문화가족배드민턴 대회' 축사서 밝혀

"여가부 존립 기반은 '평등'…우리 사회 차별 해소에 노력"

(고양=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지난해부터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다문화가정이 맞닥뜨린 어려움을 꼽으라면 '자녀의 학습 격차'라고 생각합니다.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고 훗날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자리 잡도록 힘쓰겠습니다."

지난해 9월 취임한 김경선(52) 여성가족부 차관은 다문화 정책이 최근 변화의 시점에 놓였다고 본다. 학령기(만7∼18세)에 들어선 다문화 자녀가 늘면서, 이들이 우리 사회에 안착하고 안정적인 환경에서 성장하는 것이 향후 다문화 정책의 성패를 가른다는 판단 때문이다.

연합뉴스 전국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 환영사하는 김경선 차관
연합뉴스 전국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 환영사하는 김경선 차관

(고양=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경기도 일산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 전국 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에서 김경선 여가부 차관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21.11.27 superdoo82@yna.co.kr

27일 경기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 전국 다문화가족배드민턴 대회'에 축사를 위해 참석한 김 차관은 "현장에서 만난 다문화가정 부모들이 사춘기 자녀와 관련한 고민이 많더라"며 "다문화 가정 구성원이 겪는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여가부와 교육부에 따르면 올해 기준 초·중·고교에 다니는 다문화 가정 자녀는 16만여 명으로, 1년 전인 14만7천여 명보다 9% 가까이 늘었다.

이중 초등학생이 11만1천여 명, 중학생이 3만4천여 명, 고등학생이 1만4천여 명이다.

같은 기간 전체 초·중·고생(532만여 명) 가운데 다문화 학생이 차지하는 비중도 2.8%에서 3%로 커졌다.

김 차관은 "국내에 정착하는 결혼 이주민이 늘고, 학령기 다문화 자녀의 비중이 커지는 등 변화의 흐름을 맞고 있다"며 "지원 정책도 이에 걸맞게 달라져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에서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가정을 위해 방문 교육 지도사를 활용해 원격수업을 돕고, 진로·진학 지도 지원을 늘리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여가부는 학령기 다문화 자녀의 정서적 안정을 지원하고, 진로·취업 상담이나 취학 전 언어습득 등 안정적인 학교생활을 돕고자 37억원을 들여 신규 사업 168개를 신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다만 여전히 우리 사회에 차별이 남아있다는 사실은 안타까운 점"이라며 "이는 결국 다문화 가정 자녀들이 학업을 포기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지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따르면 다문화 가정 중 차별을 겪었다고 답한 비율은 2015년 6.9%에서 2018년 9.2%로 늘었다.

반면 다문화 자녀의 대학진학률은 49.6%로 전체 진학률(67.6%)보다 훨씬 낮은 실정이다.

김 차관은 "이를 위한 해결책도 결국 교육에 있다고 믿는다"며 "일선 교육현장 종사자에게 다문화 이해 교육을 의무적으로 받도록 하고, 다문화지원센터 등을 통해 모국 문화를 선주민에게 알리는 사업 등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 환영사하는 김경선 차관
연합뉴스 전국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 환영사하는 김경선 차관

(고양=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7일 경기도 일산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1 전국 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에서 김경선 여가부 차관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21.11.27 superdoo82@yna.co.kr

코로나19 확산 이후 내·외국인 간 갈등이 심화하는 현상도 보인다고 지적하자 김 차관은 "30대 초 미국 유학 시절 경험으로 이방인이 겪을 수밖에 없는 고충을 어느 정도 이해한다"며 "삶이 팍팍해진 탓이겠지만, 여가부의 존립 기반이 '평등'에 있는 만큼 이를 해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올해 수도권 곳곳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방문한 김 차관은 "'다문화'라는 명칭이 (다양한 인종과 문화의 공존을 뜻하던 초기 취지와는 달리) 선주민과 이주민을 구분 짓는 용어로 변질한 것 같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많이 들렸다"며 "행정적인 부분에서는 쓰되, 일상에서는 대안적 용어를 고민해보면 어떨까 한다"고 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째 다문화가족 배드민턴 대회를 찾은 그는 "코로나19 탓에 그간 쌓인 스트레스를 오늘 이 자리에서 풀고, 가족 간에 소통할 기회도 가지시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shlamaz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