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파원 시선] 코로나19 확산에 재택근무로 돌아가는 유럽

송고시간2021-11-19 07:07

beta

유럽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속속 재택근무로 돌아가고 있다.

독일 당국은 18일(현지시간) 재택근무 의무화 등 방역 조치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최근 유럽에서 코로나19 감염이 급속히 확산하면서 각국 정부가 앞서 대폭 완화하거나 해제했던 방역 조치를 잇달아 재도입하고 있는 가운데 확대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택근무
재택근무

지난 1월 독일에서 한 컴퓨터 과학자가 집에서 일하고 있는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속속 재택근무로 돌아가고 있다.

독일 당국은 18일(현지시간) 재택근무 의무화 등 방역 조치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벨기에 정부는 전날 12월 중순까지 주 4일 재택근무 의무화 방침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직장과 대중교통에서 시민 간 접촉을 줄이겠다는 것이다.

아일랜드와 네덜란드 당국도 이미 가능할 경우 재택근무를 할 것을 권고했다.

오스트리아의 볼프강 뮈크슈타인 보건부 장관 역시 시민들에게 가능하면 재택근무를 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오스트리아 연방, 지역 정부는 이와 관련한 공식적인 조치가 필요할지 여부를 평가할 예정이다.

이 같은 움직임은 최근 유럽에서 코로나19 감염이 급속히 확산하면서 각국 정부가 앞서 대폭 완화하거나 해제했던 방역 조치를 잇달아 재도입하고 있는 가운데 확대되고 있다.

유럽 상당수 국가는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확진자가 감소하자 9∼10월 방역 조치를 대폭 완화하거나 해제했다.

그러나 제한 조치 완화와 계절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최근 각국에서 신규 확진자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가장 많은 수준까지 급증하고 입원 환자도 늘어나면서 당국은 긴급히 대응에 나서고 있다.

경제적, 사회적 여파를 고려해 광범위한 봉쇄를 피하려는 각국 정부에 재택근무는 시민들 간의 접촉을 제한할 수 있는 피해가 적은 방안 중 하나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평가했다.

폭스바겐그룹은 최근 독일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시작할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조립라인의 경우는 해당하지 않는다. 그러나 벨기에의 경영자 단체들은 직장에서의 감염 증가를 보여주는 과학적 근거는 없다면서 이미 당국이 재택근무를 강력히 권고하고 있는 상황에서 의무화는 불필요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