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한 미국 USTR 대표, 이번 주말 국내 주요 기업인들 만난다

송고시간2021-11-18 18:33

beta

방한 중인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번 주말 국내 주요 기업인들과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삼성과 현대차[005380], SK, LG, 롯데 등 국내 주요 기업에 타이 대표와의 만남을 주선하는 초청장을 보냈다.

재계 관계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무역 정책을 이끄는 인물인 만큼 공급망 강화 정책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들이 수락할 경우 회동 시기는 주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방한 중인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번 주말 국내 주요 기업인들과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삼성과 현대차[005380], SK, LG, 롯데 등 국내 주요 기업에 타이 대표와의 만남을 주선하는 초청장을 보냈다. 초청 대상에는 10대 그룹을 비롯해 중견기업들도 포함됐다.

타이 대표 측은 미국상공회의소와 협력관계에 있는 전경련 측에 우리나라 주요 기업들을 만날 수 있는 자리를 주선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무역 정책을 이끄는 인물인 만큼 공급망 강화 정책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기업들이 수락할 경우 회동 시기는 주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타이 대표는 이날 오후 3박 4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미 무역대표부 대표가 공식적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것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논의가 한창이던 2011년 이후 10년 만이다.

방한한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
방한한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

(영종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미국 통상장관이 공식적으로 우리나라를 찾는 것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논의가 한창이던 2011년 이후 10년 만이다.
타이 대표는 19일 열리는 제6차 한미 FTA 공동위원회에서 한미 양국 통상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2021.11.18 hihong@yna.co.kr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