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페이스X, 내년 1월 대형 유인우주선 지구궤도 올린다

송고시간2021-11-18 16:09

beta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대형 유인 우주비행선 '스타십'이 내년 1월 첫 지구 궤도 시험 비행에 나설 예정이라고 창업주 일론 머스크가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과 미국 우주 전문 매체 스페이스닷컴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유튜브로 중계된 미 국립과학원(NAS) 회원과의 화상 회담에서 "올 12월 여러 번 테스트해보고, 가능하다면 내년 1월에는 시험 발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머스크 "1월 첫 시험발사…연내 총 10여차례 시험발사 추가"

스페이스X 창업주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창업주 일론 머스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대형 유인 우주비행선 '스타십'이 내년 1월 첫 지구 궤도 시험 비행에 나설 예정이라고 창업주 일론 머스크가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과 미국 우주 전문 매체 스페이스닷컴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유튜브로 중계된 미 국립과학원(NAS) 회원과의 화상 회담에서 "올 12월 여러 번 테스트해보고, 가능하다면 내년 1월에는 시험 발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첫 궤도 시험비행 이후에는 같은 해 연말까지 10여 차례 추가 시험 발사를 할 계획이라고도 머스크는 덧붙였다.

스타십의 첫 시험비행은 미 텍사스주 남쪽 보카치카 마을의 '스타베이스'에서 발사된 뒤 지구 한 바퀴를 돌고 돌아오는 형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로켓 발사체가 첫 시도에 궤도 비행에 성공할 확률은 높지 않은 편이다.

머스크도 "처음 발사할 때는 여러 위험 요인이 있을 수 있다"며 "성공할 확률이 높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큰 진전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8월 시험발사를 준비 중인 스타십 발사시스템
지난 8월 시험발사를 준비 중인 스타십 발사시스템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스페이스X의 '스타십 발사시스템'(SLS)은 우주선 스타십과 1단 추진체인 '슈퍼헤비' 등 2부분으로 구성된다.

스테인레스 몸체로 제작된 이 발사체는 합체했을 때 높이가 120m, 폭이 9m에 이른다. 머스크도 스타십에 대해 "역대 가장 거대한 로켓"이라고 내세웠다.

스페이스X가 운용 중인 또다른 로켓 발사체 팰컨9(높이 70m)은 물론 인류를 달에 보낸 최초의 로켓인 새턴V(111m)보다 훨씬 크다.

유인 비행선인 스타십에는 스페이스X가 개발한 '랩터 엔진' 6기가, 슈퍼헤비에는 29기가 장착된다. 슈퍼헤비는 스타십을 목표 고도까지 올려놓은 뒤 분리되는 방식이다.

이번 시험비행에서 슈퍼헤비는 분리 후 멕시코만에, 스타십은 비행을 마친 뒤 하와이 섬 인근에 착륙할 계획이다.

스페이스X는 1,2단 모두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스타십은 실험 과정에서 여러 차례 폭발했지만, 지난 5월 시험비행 후 안전하게 수직 착륙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시험비행에서 스타십의 최대 도달 고도는 10㎞ 정도였다. 당시에는 랩터 엔진을 3기만 장착한 상태였다.

스타십은 2025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달 탐사용 유인 우주비행선으로도 선정돼 있다. 스타십에는 최대 100여명이 탑승 가능하다고 한다. 머스크는 스타십을 이용해 2050년까지 화성에 100만명을 이주시키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한편 이날 약 한 시간 동안 이어진 연설에서 머스크는 "스타십을 태양계의 일반 교통수단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또한 "인류에게는 2번째 행성이 필요하다"며 "지구는 핵무기, 초대형 혜성, 질병, 출산율 감소, 인공지능, 종교적 극단주의 등 다양한 위험에 처해 있다"고 주장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