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2시간제로 적자" 신고리 5·6호기 협력업체 20곳 작업 중단(종합)

송고시간2021-11-18 18:19

beta

새울원자력본부 신고리 5·6호기 건설공사에 참여한 협력업체들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며 18일부터 작업을 중단했다.

협력업체들이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사실상 공사를 보이콧한 것이어서, 사태가 지속하면 가뜩이나 준공이 미뤄진 신고리 5·6호기 건설사업이 또다시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새울원자력본부와 원전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에서 진행 중인 신고리 5·6호기 공사에 참여한 20개 협력업체가 18일 아침부터 작업을 멈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업체들 "근로시간은 단축, 임금은 유지…업체당 40억∼50억원 적자" 주장

근로자 약 1천800명 작업 멈춰, 장기화하면 공사 차질 불가피

신고리 5·6호기 건설 조감도
신고리 5·6호기 건설 조감도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새울원자력본부 신고리 5·6호기 건설공사에 참여한 협력업체들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며 18일부터 작업을 중단했다.

협력업체들이 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사실상 공사를 보이콧한 것이어서, 사태가 지속하면 가뜩이나 준공이 미뤄진 신고리 5·6호기 건설사업이 또다시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새울원자력본부와 원전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에서 진행 중인 신고리 5·6호기 공사에 참여한 20개 협력업체가 18일 아침부터 작업을 멈췄다.

이들 업체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아닌 삼성물산·두산중공업·한화건설로 구성된 시공 컨소시엄과 도급 계약을 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 전체 근로자 3천여 명 중 작업 중단에 동참한 20개 업체 소속 근로자는 약 1천800명이며, 나머지 1천200명가량은 정상 근무했다고 새울원전 측은 설명했다.

이 업체들은 2018년 시행된 주 52시간 근무제 여파 등으로 공사 기간이 15개월 연장되면서 근로자 퇴직금이나 주휴수당 등 비용 부담이 증가, 누적 적자가 한계에 달했다고 문제를 제기해 왔다.

업체당 평균 40억∼50억원의 적자가 발생했다는 게 업체들 설명이다.

한 업체 관계자는 "주 52시간 시행으로 근로시간은 줄었지만, 숙련공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 임금을 깎을 수는 없어 결과적으로 시급 단가가 급격히 상승했다"라면서 "대부분 협력업체가 도산 위기에 처했고, 일부는 파산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이들 업체는 지난 6월과 9월 한수원과 새울원전, 기획재정부 등에 협력사 경영난을 호소하는 공문을 보내 직접비 추가 지원 등을 요청하기도 했다.

한수원 등은 그러나 도급 계약 주체가 아니어서 해당 업체들을 지원할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새울본부 관계자는 "협력업체들 요구 내용은 시공사와 협력사 간 협의해야 할 사안"이라면서 "현재 신고리 5·6호기 현장 전체 근로자의 40%가량이 작업에 임하고 있어 공사에 큰 차질은 없으며, 이번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도록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고리 5·6호기는 2016년 6월 원자력안전위원회 허가를 받아 건설에 들어갔다.

당시 준공 예정일은 5호기가 2021년 3월, 6호기가 2022년 3월이었다.

그러나 공정이 28%까지 진행된 2017년 공론화를 진행하면서 공사가 3개월가량 중단됐다.

여기에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인력 투입 등이 제한되면서 준공 예정일이 15개월 미뤄졌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여파 등으로 최근 다시 9개월 연장이 결정됐다.

이에 따라 신고리 5호기는 2024년 3월, 6호기는 2025년 3월로 각각 늦춰졌다.

지난 10월 말 기준 공정률은 72.16%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