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읍시, 내년 예산안 1조390억원 편성…올해보다 14%↑

송고시간2021-11-18 14:04

beta

전북 정읍시는 1조390억 원 규모의 새해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심의를 요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예산보다 1천274억 원(14%) 늘어난 것으로 일상 회복과 민생경제 안정, 취약계층 보호, 일자리 사업 등에 역점을 뒀다고 시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상 회복·민생경제 안정, 일자리사업 등에 집중"

시정 연설하는 유진섭 정읍시장
시정 연설하는 유진섭 정읍시장

[정읍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읍=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정읍시는 1조390억 원 규모의 새해 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심의를 요청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올해 예산보다 1천274억 원(14%) 늘어난 것으로 일상 회복과 민생경제 안정, 취약계층 보호, 일자리 사업 등에 역점을 뒀다고 시는 설명했다.

주요 사업으로는 체류형 관광 1번지 조성사업인 내장산 자연휴양림 조성(77억 원)과 정읍 문화유산 방문자센터 건립(94억 원) 등 문화관광 분야에 730억 원이 편성됐다.

노후 거점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16억 원)와 제3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10억 원), 투자진흥기금 조성(10억 원) 등 산업중소기업 분야에는 239억 원이 반영됐다.

시는 함께하는 복지·교육도시를 만들기 위해 기초연금(862억 원)과 노인 일자리(148억 원) 등 복지교육 분야에 2천680억 원을 배정했다.

또 실증 시험포 스마트 온실 구축(14억 원), 공익·쌀·밭 직불금(423억 원) 등 농림수산 분야에는 1천990억 원이 포함됐다.

이 예산안은 시의회 심의를 거쳐 12월 중순 확정될 예정이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