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리바바, 파산 '중국 반도체 항모' 칭화유니 인수 유력

송고시간2021-11-18 11:18

beta

'중국 반도체 항모'로 불리는 칭화유니(淸華紫光)그룹 인수전에서 알리바바그룹이 이끄는 컨소시엄이 선두주자로 부상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알리바바의 풍부한 자금력과 시너지 효과를 고려해 칭화유니 인수자로 알리바바를 선정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전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나온 명문 칭화대가 51% 지분을 보유한 반도체 설계·제조사 칭화유니는 막대한 부채 부담을 못 이기고 지난 7월 파산 구조조정 절차에 들어간 뒤 전략 투자자 유치 공고를 내고 새 주인을 찾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중국 반도체 항모'로 불리는 칭화유니(淸華紫光)그룹 인수전에서 알리바바그룹이 이끄는 컨소시엄이 선두주자로 부상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알리바바의 풍부한 자금력과 시너지 효과를 고려해 칭화유니 인수자로 알리바바를 선정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다고 전했다.

알리바바가 선정되면 칭화유니 운영을 위해 약 500억 위안(약 9조2천500억원) 이상 자금을 투입할 가능성이 있다.

블룸버그는 다음 달에 최종 인수자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알리바바가 칭화유니그룹 인수에 성공하면 그동안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 때리기'로 껄끄러웠던 중국 정부와 관계도 개선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상태로 거래 시기와 규모는 물론 최종 인수자도 결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알리바바가 저장(浙江)성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와 함께 구성한 알리바바 컨소시엄은 베이징 사모펀드 연합체인 즈루젠광(智路建廣)과 함께 유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나온 명문 칭화대가 51% 지분을 보유한 반도체 설계·제조사 칭화유니는 막대한 부채 부담을 못 이기고 지난 7월 파산 구조조정 절차에 들어간 뒤 전략 투자자 유치 공고를 내고 새 주인을 찾고 있다.

작년 6월 기준 칭화유니의 채무는 1천567억 위안(약 185조원)에 달했다.

알리바바는 전자상거래가 주업이지만 반도체 개발, 클라우드, 전기차, 첨단 물류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 분야를 넓히고 있다. 최근에는 영국 ARM의 설계에 기반한 서버용 칩인 '이톈(倚天) 710'을 공개하기도 했다.

칭화유니그룹 자회사 YMTC(長江存儲)의 반도체 공장
칭화유니그룹 자회사 YMTC(長江存儲)의 반도체 공장

[YMTC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