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능] "손목시계 깜박" 발동동 수험생, 구청장 시계 빌려 입장

송고시간2021-11-18 10:14

beta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8일 오전 부산에서는 수험장을 착각하거나 수험표·손목 시계 등 준비물을 놓고 와 발을 동동 구르는 학생들을 위해 도움의 손길이 잇따랐다.

부산 남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용호동 분포고등학교 정문 앞에서 급히 도착한 수험생 한 명이 속상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해당 장면은 학교 앞에서 수험생을 격려하던 박재범 남구청장 눈에 띄었고, 구청장은 자신의 시계를 학생에게 선뜻 빌려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경찰에 수험생 관련 42건, "시험장 착각·늦잠"

경찰 도움으로 수험장 도착
경찰 도움으로 수험장 도착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8일 오전 부산에서는 수험장을 착각하거나 수험표·손목 시계 등 준비물을 놓고 와 발을 동동 구르는 학생들을 위해 도움의 손길이 잇따랐다.

부산 남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용호동 분포고등학교 정문 앞에서 급히 도착한 수험생 한 명이 속상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시험장에서 필요한 손목시계를 깜박하고 가져오지 않은 것.

해당 장면은 학교 앞에서 수험생을 격려하던 박재범 남구청장 눈에 띄었고, 구청장은 자신의 시계를 학생에게 선뜻 빌려줬다.

남구 한 관계자는 "학생이 고마워하며 '어떻게 전달해 드릴까요' 물으니 구청장께서 신분을 밝히며 '시험 대박 나라'고 격려했다"고 말했다.

이날 아침 수험장을 착각하거나 수험표를 깜박하는 등 수험생 관련 신고도 42건이 접수돼 부산 경찰이 도움을 주는 일도 있었다.

수송요청이 39건, 시험장 착오 3건, 수험표 관련 1건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4분께 중구 부산디지털고에 시험장을 착각한 수험생이 도착해 비상 근무 중이던 교통경찰이 동구 컴퓨터과학고까지 수송했다.

오전 7시 50분 사하구에서는 시험장 수송을 요청하며 지구대를 찾아온 학생을 비상대기 중인 경찰이 자신의 차량으로 구평고개 로터리까지 옮겨주고, 이후 경찰 오토바이가 넘겨받아 수험장까지 옮기는 작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오전 7시 39분 동구에서는 한 수험생이 집에 수험표를 깜박하고 놓고 와 다시 돌아가는 과정에서 늦어지자, 경찰에 긴급 수송을 요청해 도움을 주는 일도 있었다.

해운대에서는 오전 7시 57분께 "딸이 늦잠을 잤다"는 엄마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해당 딸을 태워 수험장까지 신속히 옮겼다.

사하구에서는 수험생이 택시가 잡히지 않아 발을 동동 구르며 어머니와 함께 지구대를 방문, 경찰이 7분 만에 목적지인 경남고까지 데려다줬다.

read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jwK-wF_7l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