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신규확진 3천292명, 코로나19 이후 역대 최다…위중증 506명

송고시간2021-11-18 09:3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일 이틀 연속 3천명을 넘으면서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천292명 늘어 누적 40만6천65명이라고 밝혔다.

국내에서 첫 환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약 1년10개월, 정확히는 668일 만의 최다 기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틀 연속 3천명대 확진자 나와…사망자 29명, 누적 3천187명

서울 1천423명·경기 965명·인천 195명 등 수도권만 2천583명

선별진료소 대기줄
선별진료소 대기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일 이틀 연속 3천명을 넘으면서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천292명 늘어 누적 40만6천65명이라고 밝혔다.

국내에서 첫 환자가 나온 지난해 1월 20일 이후 약 1년10개월, 정확히는 668일 만의 최다 기록이다.

이틀 연속 하루 확진자 수가 3천명대로 나온 것도 이번이 처음으로, 전날의 3천187명보다 105명 많다.

1주일 전인 지난주 수요일(발표일 기준 11일)의 2천520명보다는 772명 많다.

특히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두드러져 수도권의 전체 확진자 수도 전날 기록한 최다치를 하루 만에 경신해 2천500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천423명, 경기 965명, 인천 195명 등 수도권만 2천583명이고, 이어 경남 98명, 부산 90명 등이다.

이날 집계된 위중증 환자는 506명으로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어섰다.

전날 522명보다는 16명 적지만, 정부가 당초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제시했던 기준인 500명을 연일 넘겼다.

위중증 환자 규모가 커지면서 사망자도 두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29명이다. 누적 사망자 수는 총 3천187명으로, 평균 치명률은 0.78%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 9월 20일 경기, 지난 11월 11일 서울 지역에서 각각 1명씩 오신고 사례가 확인됨에 따라 총 2명을 누적 확진자 수에서 제외했다.

[그래픽]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현황
[그래픽]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