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능] "홀로 떼는 첫걸음"…조용한 분위기 속 수능 시작

송고시간2021-11-18 09:01

beta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8일 오전 8시 20분께 대구 수성구 대륜고등학교(대구시교육청 24지구 제9 시험장) 교문 앞에 한 학생의 아버지가 달려왔다.

지난해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 두 번째로 치러지는 올해 수능 시험장 앞은 고요했다.

아들이 경북고에 다닌다는 한 수험생 어머니는 "이제까지 함께했는데 이제 홀로 첫걸음을 떼는 모습이 대견스럽기도 하고, 어깨에 짐이 많아 보여 안쓰럽기도 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차분히 시험장으로
차분히 시험장으로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8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구시교육청 24지구 12시험장인 대구 덕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1.11.18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김선형 기자 = "애가 시계를 두고 가서요."

교문이 닫혀도 아빠의 사랑은 계속됐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8일 오전 8시 20분께 대구 수성구 대륜고등학교(대구시교육청 24지구 제9 시험장) 교문 앞에 한 학생의 아버지가 달려왔다.

그의 손에는 아들이 두고 간 손목시계가 있었다.

지난해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 두 번째로 치러지는 올해 수능 시험장 앞은 고요했다.

예년 같으면 시험장 앞을 가득 메웠을 후배들의 단체응원 목소리는 사라졌다.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자원봉사자들의 따뜻한 음료 나눔도 올해는 볼 수 없었다.

조용히 교문 앞 시험장 설치 상황표까지 아들을 뒤따라온 어머니는 아들의 친구까지 토닥였다.

아들이 경북고에 다닌다는 한 수험생 어머니는 "이제까지 함께했는데 이제 홀로 첫걸음을 떼는 모습이 대견스럽기도 하고, 어깨에 짐이 많아 보여 안쓰럽기도 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수험생 대부분은 친구와 오는 대신, 부모와 같이 오거나 혼자 도착해 말없이 시험장으로 들어갔다.

학부모는 교문 밖에서 쉽게 발걸음을 떼지 못했고, 먼발치에서 아들이 들어가는 모습을 끝까지 바라보다가 이내 발길을 돌렸다.

위드 코로나에도 감염을 우려했는지 교문 앞은 인파가 사라져 금세 한산했다.

교정 밖에서 아들의 뒷모습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기도 했다.

경신고 재학생을 둔 부친 이홍우(51) 씨는 아들과 셀카를 찍어서 가족들에게 전송했다.

이씨는 "아들이 12년 동안 준비한 걸 하루에 결정하는 날"이라며 "떨지 않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오전 8시 10분께 시험실에서는 수험생 안내 방송이 시작됐다.

한 시험관은 "(반복된 경고에도) 마스크를 계속 내리는 행위는 부정행위로 간주할 수 있다"고 수험생들에게 주의를 줬다.

같은 시간대 수성구 덕원고등학교(대구시교육청 24지구 제12 시험장)에서는 수험생을 격려하는 가족들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왔다.

차분히 시험장으로
차분히 시험장으로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8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구시교육청 24지구 12시험장인 대구 덕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1.11.18 mtkht@yna.co.kr

덕원고에서 수능을 치는 이성호(능인고 3학년) 군은 "마스크 제대로 끼고 백신도 맞아서 코로나19 걱정 없이 공부했다"며 "그래도 혹시 몰라 사람이 많은 곳은 최대한 피하고 혼자 공부하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수험생도 "방역 때문에 독서실에서 혼자 공부했다. 그동안 많이 준비했기에 긴장은 안 된다"고 했다.

수험생을 배웅 나온 한 40대 학부모는 "방역을 위해 아이에게 그동안 가능하면 다른 사람과 접촉을 하지 말라고 했고, 마스크는 꼭꼭 쓰고 손을 자주 씻으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시험장 방역은 관계자분들이 다들 잘 알아서 해주실 거라 믿는다"며 "아이가 자기가 노력한 만큼 결과를 얻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현장에서 수험생들의 동선을 알려주던 한 교사는 "작년에 비하면 시험장 앞이 정말 한산하다. 지난해는 응원 나온 학생들과 배웅나온 사람들로 일대에 교통이 혼잡했다. 올해는 정말 차분한 분위기"라며 달라진 시험장 앞 풍경을 설명했다.

대부분 수험생이 대중교통 대신 개인 차량을 이용하며 차들이 줄지어 섰으나, 정문 앞 500m부터 경찰 및 학교 관계자들이 교통정리에 나서 큰 혼잡을 빚지는 않았다.

이날 대구에서는 49개 시험장에서 2만 5천여명이 수능에 응시했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