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터리 교체 스스로?…애플, 소비자 셀프수리 제도 도입 예고

송고시간2021-11-18 02:42

beta

애플이 아이폰의 일부 고장에 대해선 사용자 스스로 수리를 하는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애플이 이르면 내년 초부터 이 같은 제도를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애플이 사용자 스스로 수리를 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한 것은 이 같은 소비자의 불만을 감안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 뉴욕 애플스토어
미국 뉴욕 애플스토어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애플이 아이폰의 일부 고장에 대해선 사용자 스스로 수리를 하는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애플이 이르면 내년 초부터 이 같은 제도를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WSJ은 아이폰의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카메라 등에서 자주 발생하는 고장이 사용자의 직접 수리가 허용되는 범위에 포함된다고 전했다.

애플은 직접 수리를 하려는 사용자에게는 순정품 부품과 수리 도구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애플은 아이폰의 수리에 대해 엄격한 자체규정을 고수해왔다.

아이폰을 공인인증 업체가 아닌 사설 업체에서 수리했다는 기록만 있어도 보증 기간 내 부품에 대한 리퍼나 수리를 거부하기도 했다.

애플은 최근 3년간 수리센터의 수를 2배 가까이 늘렸지만, 수리를 위한 번거로움에 대한 소비자의 불만이 적지 않았다.

애플이 사용자 스스로 수리를 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한 것은 이 같은 소비자의 불만을 감안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한 조 바이든 행정부도 지난 7월 연방거래위원회(FTC)에 아이폰 등 일부 가전 업체들이 수리와 관련해 소비자의 선택을 제한하는 행위를 개선하라는 지시를 하기도 했다.

애플은 먼저 미국에 이 제도를 도입하고, 다른 국가로 확산할 예정이다.

다만 애플은 이 제도는 "전자제품 수리와 관련한 지식과 경험이 있는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