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북한 20년째 지정…러시아 추가

송고시간2021-11-18 01:06

beta

미국 국무부는 매년 지정하는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명단에 북한을 20년째 포함시켰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버마(미얀마), 중국, 에리트레아, 이란, 북한, 파키스탄,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러시아가 추가되고 나이지리아가 빠진 것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이란·사우디·미얀마 등도 재지정…블링컨 "미, 종교자유 계속 옹호"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매년 지정하는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명단에 북한을 20년째 포함시켰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버마(미얀마), 중국, 에리트레아, 이란, 북한, 파키스탄,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그는 "종교자유에 대해 구조적이고 지독하고 현재진행형인 침해에 관여했거나 용인한 국가들"이라고 설명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와 비교하면 러시아가 추가되고 나이지리아가 빠진 것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또한 심각한 종교자유 침해에 관여하고 용인한 특별감시국으로 알제리와 쿠바, 니카라과, 코모로를 재지정했다.

탈레반과 이슬람국가(IS), 보코하람 등은 특별우려단체로 재지정됐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종교의 자유를 옹호하겠다는 약속을 내려놓지 않을 것"이라며 "너무 많은 곳에서 단지 믿음에 따라 살아가려 한다는 이유로 정부의 괴롭힘과 체포, 위협, 투옥, 살해가 벌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종교자유에 대한 도전은 모든 나라에 존재하며 국제사회의 시급한 관심을 필요로 한다"면서 "우리는 모든 정부에 법과 시행상의 결점을 개선하고 침해에 책임 있는 자들을 처벌하라고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국무장관은 1998년 미 의회가 제정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특별우려국과 특별감시국 등을 지정한다. 국무부는 이 법에 따라 매년 세계 각국의 종교자유를 평가하고 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5월 12일 '2020 국제종교자유 보고서'를 내고 유엔과 비정부기구 보고서 등을 인용, 북한 정부가 종교 활동에 관련된 이들을 계속해서 처형하고 고문·체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며 심각한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