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한미 외교차관 회담서 북한 논의…한미일 협력 필수 강조"

송고시간2021-11-17 08:42

종전선언 논의 관측…국무부 보도자료엔 구체 적시 안 돼

지난 6월 미국을 방문해 셔먼 부장관 만난 최종건 차관
지난 6월 미국을 방문해 셔먼 부장관 만난 최종건 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을 방문 중인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16일(현지시간)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과 회담했다.

미 국무부는 보도자료를 내고 양측의 회담을 알리면서 "셔먼 부장관과 최 차관은 한미동맹이 인도태평양 및 그 이상 지역의 평화와 안보, 번영의 핵심축이라는 걸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양측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공동의 약속과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면서 "한미일 협력이 21세기의 국제적 도전 대응에 필수적이라는 점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응, 기후 위기, 회복력이 있는 공급망 보장, 팬데믹 이후의 경제 회복 등을 도전 과제로 열거했다.

국무부는 또 셔먼 부장관이 한국의 역내 및 국제적 리더십을 환영했으며 규범에 기초한 국제질서 수호 및 미얀마의 민주주의로의 평화적 복귀를 위해 동맹 및 파트너와 협력한다는 미국의 약속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회담에서는 종전선언과 관련한 논의도 있었을 것으로 관측되지만 미 국무부 보도자료에 구체적으로 적시되지는 않았다.

최 차관은 14일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미의 종전선언 논의와 관련,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싶다면서 이번 방미 중 그간 논의된 것을 한 번 더 짚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최 차관은 17일 한미일 차관협의회에 이어 한일 차관회담을 할 예정이다. 한미일 차관협의회 후에는 공동 회견도 계획돼 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