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라크 완파' 벤투 감독 "월드컵 본선으로 한 걸음"

송고시간2021-11-17 03:22

beta

이라크를 꺾고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6경기 무패(4승 2무) 행진을 달린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목표인 '본선 진출'에 모든 초점을 맞췄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6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재성(마인츠)과 손흥민(토트넘),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연속골에 힘입어 3-0으로 완승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우리의 목표인 월드컵 본선행으로 향하는 한 걸음을 내디뎠다"며 "정당한 승리였다. 전반에 최고의 경기력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후반에는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월 예선에서 월드컵 진출 확정할 것"

기자회견하는 벤투 감독
기자회견하는 벤투 감독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6차전 한국과 이라크의 경기가 끝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한국이 이라크에게 3대0 승리를 거두었다. 2021.11.17 superdoo82@yna.co.kr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라크를 꺾고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6경기 무패(4승 2무) 행진을 달린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목표인 '본선 진출'에 모든 초점을 맞췄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6차전 원정 경기에서 이재성(마인츠)과 손흥민(토트넘),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연속골에 힘입어 3-0으로 완승했다.

최종예선 6경기에서 4승 2무를 거둔 벤투호는 승점 14를 쌓으며 조 2위를 유지했다.

각 조 2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하는 가운데, 한국은 이날 3위 아랍에미리트(UAE·승점 6)와 승점 차를 8로 벌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벤투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우리의 목표인 월드컵 본선행으로 향하는 한 걸음을 내디뎠다"며 "정당한 승리였다. 전반에 최고의 경기력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후반에는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전반전에는 이라크와 치른 1차전(0-0 무)과 비슷한 양상으로 진행돼 어려움을 겪었는데, 후반에 볼 점유율을 활용하면서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상대 수비 뒷공간을 공략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아직 월드컵 본선 진출이 확정되지 않은 만큼, 방심은 경계했다.

벤투 감독은 "아직 우리가 월드컵에 진출한 것은 아니다. 예선 4경기가 남았고, 내년 1월에 다음 두 경기가 있다. 승점을 최대한 획득해 목표인 월드컵 진출을 확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월드컵 본선은 내년 카타르에서 열린다. 본선 진출에 대비해 현장 답사도 미리 해 둘 필요가 있다.

베이스캠프 등을 살펴볼 계획이 있느냐는 현지 취재진의 질문에 벤투 감독은 "할 예정이다. 이전에도 이미 한 차례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솔직히 말씀드리면 팀에는 상당히 필요한 일이지만, 지금 내 마음은 내년 1월에 열릴 두 경기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며 '목표 달성'을 강조했다.

superdoo82@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5FWWEThC7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