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벨라루스·폴란드 국경 긴장고조…무력 월경 시도 난민에 물대포

송고시간2021-11-16 22:39

beta

수천명의 난민들이 유럽연합(EU)으로 진입을 시도하고 있는 벨라루스-폴란드 간 국경에서 난민들과 폴란드 보안요원들간 대결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폴란드 국방부는 1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벨라루스-폴란드 국경의 통과 지점인 쿠즈니차에서 난민들의 공격이 있었다고 밝혔다고 독일 포쿠스 온라인 등이 전했다.

폴란드 측은 난민들을 저지하기 위해 물대포와 섬광탄을 투입했다고 벨라루스 국영미디어 등이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벨라루스 거쳐 독일로 무허가 입국한 난민 9천549명"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수천명의 난민들이 유럽연합(EU)으로 진입을 시도하고 있는 벨라루스-폴란드 간 국경에서 난민들과 폴란드 보안요원들간 대결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폴란드-벨라루스 국경에서 EU로 진입하려는 난민들
폴란드-벨라루스 국경에서 EU로 진입하려는 난민들

[Photo by Maxim GUCHEK / BELTA /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폴란드 국방부는 1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벨라루스-폴란드 국경의 통과 지점인 쿠즈니차에서 난민들의 공격이 있었다고 밝혔다고 독일 포쿠스 온라인 등이 전했다.

국방부는 트위터에 난민들이 군인과 경비인력 등에 돌을 던졌다고 밝혔다. 난민들은 벨라루스 측에서 수류탄까지 공급받았다고 폴란드 국방부는 주장했다.

폴란드는 또 벨라루스 측이 난민들이 EU 쪽으로 국경을 넘을 수 있도록 국경 울타리에 구멍을 뚫었다고 지적했다.

반면에, 폴란드 측은 난민들을 저지하기 위해 물대포와 섬광탄을 투입했다고 벨라루스 국영미디어 등이 전했다.

벨라루스 국영미디어가 찍은 영상을 보면 난민들이 폴란드 경비인력에 돌을 던지는 장면과 폴란드 국경수비대가 물대포와 섬광탄을 발사하는 장면이 모두 포착됐다.

폴란드의 물대포 투입으로 난민들과 현장 취재 중인 기자들이 물 세례를 맞았다. 폴란드 측이 최루가스를 사용했다는 보도도 잇따랐다.

한편, 폴란드 측은 국경지대에서의 언론 취재를 금지하고 있다.

폴란드-벨라루스 국경 난민들에게 물대포 쏘는 폴란드 당국
폴란드-벨라루스 국경 난민들에게 물대포 쏘는 폴란드 당국

[Photo by Leonid SHCHEGLOV / BELTA /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벨라루스 측에 따르면 현재 벨라루스와 폴란드 간 국경의 임시 난민캠프에는 수일째 2천 명 이상의 난민이 머물고 있다. 공개된 영상 등을 보면 아이들이 우는 모습도 포착됐다.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전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통화를 한 데 이어 이날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다시 통화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전날 50여 분간 진행된 루카셴코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국경에서 긴장 고조를 막을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독일 정부 대변인이 발표했다. 아울러 국경지대에 갇혀있는 난민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에 대해서도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두 정상 간 통화는 지난해 8월 불법 선거 논란이 일었던 벨라루스 대선 이후 처음이었다.

EU는 벨라루스 루카셴코 대통령이 러시아와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을 포함해 10여 개국에서 항공기를 통해 난민들을 수도 민스크로 실어나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벨라루스는 이들 난민을 EU로 몰아내 EU의 안정을 해치려고 하고 있다고 EU 관계자는 전했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지난 5월 EU의 제재에 반발하면서 난민들의 EU행을 막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독일 경찰에 따르면 이번달 들어 벨라루스를 거쳐 허가를 받지 않고 입국한 난민은 1천708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독일 빌트가 전했다. 올해 들어 벨라루스를 거쳐 입국한 허가받지 않은 난민은 9천549명이다.

벨라루스 폴란드 국경의 난민들
벨라루스 폴란드 국경의 난민들

[Photo by Maxim GUCHEK / BELTA /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