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이자, 코로나 알약 치료제 복제약 제조 허용…95개국 공급

송고시간2021-11-16 21:47

beta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가 현재 개발 중인 알약 형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의 복제약 제조를 허용, 빈곤국에 공급할 수 있도록 했다.

16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이날 유엔이 지원하는 의료단체 '국제 의약 특허풀'(MPP)과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 복제약 제조를 허용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맺었다.

이 계약에 따라 복제약 제조업체들은 화이자가 '팍스로비드'라는 상표명으로 판매할 예정인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복제약을 제조, 전 세계 중저소득 95개국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제의료단체 MPP와 계약…빈곤국엔 로열티 받지 않기로

화이자제약
화이자제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가 현재 개발 중인 알약 형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의 복제약 제조를 허용, 빈곤국에 공급할 수 있도록 했다.

16일(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이날 유엔이 지원하는 의료단체 '국제 의약 특허풀'(MPP)과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 복제약 제조를 허용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맺었다.

이 계약에 따라 복제약 제조업체들은 화이자가 '팍스로비드'라는 상표명으로 판매할 예정인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복제약을 제조, 전 세계 중저소득 95개국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AP통신은 이들 국가가 전 세계 인구의 53%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계약에 따라 화이자는 계약 대상 국가 중 빈곤국은 해당 의약품 생산에 대해서는 아예 로열티를 받지 않을 방침이다.

이외 계약 국가는 코로나19 비상사태가 유지되는 기간에 로열티를 받지 않기로 했다.

앞서 화이자는 자사에서 개발한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가 입원과 사망 확률을 89%까지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이 의약품에 대한 허가 신청을 앞두고 있다.

MPP의 에스테반 버로네 정책부문장은 "40억명이 이제 막 개발된, 매우 효과적인 것으로 보이는 의약품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 아주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다만 화이자는 브라질 등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국가들을 복제약 제조 허용 대상국에서 제외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화이자가 복제약 제조 허용 국가를 일부로 한정한 데 대해 "낙심이 크다"고 비판했다.

AP통신은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 제조 기술을 공유하라는 국제사회의 압박은 단호히 거절하면서도, 이번 알약 기술은 빈곤국에 제조를 허용해 대조를 이뤘다고 전했다.

한편 또 다른 글로벌 제약사 머크도 앞서 지난달 말, 자사의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복제약 제조를 허용, 105개 국가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한 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