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란행위 지속한 남성 불구속 수사…피해자 "불안하다" 호소

송고시간2021-11-16 17:53

beta

사흘간 여성을 따라다니며 음란행위를 지속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가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자 피해자가 불안을 호소하고 나섰다.

16일 전주완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공연음란 혐의로 A씨를 조사했다.

A씨는 지난 10일부터 사흘간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성기를 노출하는 등 음란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출동
경찰 출동

[연합뉴스TV 캡처]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사흘간 여성을 따라다니며 음란행위를 지속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가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자 피해자가 불안을 호소하고 나섰다.

16일 전주완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공연음란 혐의로 A씨를 조사했다.

A씨는 지난 10일부터 사흘간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성기를 노출하는 등 음란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 12일 B씨의 출근길을 뒤따르던 A씨를 포착하고 그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초동 조사를 마친 뒤 A씨를 귀가시켰고, 안전을 위해 B씨에게 스마트워치를 지급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전과가 없고 도주 우려가 없는 점, 범행을 시인하는 점 등을 고려해 구속하지 않았다"며 "주변 폐쇄회로(CC)TV로 확보한 증거 영상 등을 토대로 이날 A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피해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경찰의 불구속 수사를 비판했다.

B씨는 "음란 행위를 하던 남성을 마주치자 너무 무섭고 당황스러웠다"며 "그런데 경찰은 '(가해자가) 다음에 거리에서 만나면 사과하겠다고 했다', '다음에 또 그런 일 생기면 전화하라'는 다소 황당한 말을 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 남성이 경찰에 '잠시 정신이 이상해졌다'고 진술했지만 사흘간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나타나서 범행한 사람"이라며 "(언제 또 마주칠지 몰라) 너무 무섭다. 누구를 위한 법이고, 누구를 위한 나라인가"라고 되물었다.

w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