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위, 경항모 예산 대폭 삭감…72억→5억

송고시간2021-11-16 14:29

beta

국회 국방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에서 해군의 경항공모함(경항모) 관련 예산을 약 72억 원에서 5억 원으로 대폭 삭감해 의결했다.

국방위 등에 따르면 정부는 애초 기본 설계 착수금 62억4천100만 원, 함재기 자료 및 기술지원(FMS) 예산 8억4천800만 원, 간접비 9천900만 원 등 총 71억8천800만 원의 예산을 요청했다.

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경항모 사업은 서두를수록 좋다는 게 제 생각인데, 이렇게 되면 전력 사업에 치명적인 것 아닌가"라며 "72억 원 중 5억 원으로 무엇을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설훈 "서둘러서 될 일 아냐" 신원식 "공감대 부족"

해군이 지난 8일 창설 기념주간을 맞아 공개한 경항모 전투단의 항진 장면 컴퓨터그래픽(CG)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군이 지난 8일 창설 기념주간을 맞아 공개한 경항모 전투단의 항진 장면 컴퓨터그래픽(CG)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정빛나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에서 해군의 경항공모함(경항모) 관련 예산을 약 72억 원에서 5억 원으로 대폭 삭감해 의결했다.

자료 수집과 조사를 위한 국내외 출장비만 남긴 것으로 사실상 경항모 건조 사업의 적극적인 추진을 보류한 셈이다.

국방위 등에 따르면 정부는 애초 기본 설계 착수금 62억4천100만 원, 함재기 자료 및 기술지원(FMS) 예산 8억4천800만 원, 간접비 9천900만 원 등 총 71억8천800만 원의 예산을 요청했다.

그러나 국방위 예산소위는 전날 "사업 내용의 적정성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이 예산을 보류한 데 이어, 이날 회의에서 5억 원만 통과시켰다.

이후 전체 회의는 소위에서 의결된 5억 원을 그대로 예결위로 넘겼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BblqNDFGBE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전체회의에서 "해군 입장을 존중해야 하지만, 서둘러서 될 일은 아니다"며 "실제로 (건조 사업을) 해낼 수 있는 여건이 안 돼 있다는 게 예산소위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도 "경항모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아직 형성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일부 반대 의견도 나왔다.

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경항모 사업은 서두를수록 좋다는 게 제 생각인데, 이렇게 되면 전력 사업에 치명적인 것 아닌가"라며 "72억 원 중 5억 원으로 무엇을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같은 당 김병주 의원도 "예산이 많이 삭감된 데 대해 우려한다"며 "올해 이렇게 예산이 줄어들면 내년에 또 차질이 빚어지니 재검토가 필요하지 않나"라는 의견을 냈다.

국회 예결위 예산조정소위
국회 예결위 예산조정소위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6일 오전 국회에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조정소위가 열리고 있다. 2021.11.1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