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항 내 인천세관 역사공원·역사관 오늘 개장

송고시간2021-11-16 14:08

beta

인천내항의 옛 세관창고 부지에 조성된 인천세관역사공원이 16일 시민에게 전면 개방됐다.

인천세관 역사공원은 중구 항동7가 4천395㎡ 터에 인천세관 역사관, 인천시·세관 상징 조형물, 잔디광장, 포토존 등으로 꾸며졌다.

시는 우리나라 근대화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세관 문화재 부지가 세관 역사공원으로 탈바꿈함으로써 시민에게 한층 다가서는 휴식 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10년 역사 지닌 세관창고가 역사관으로 탈바꿈

인천세관 역사공원
인천세관 역사공원

[인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내항의 옛 세관창고 부지에 조성된 인천세관역사공원이 16일 시민에게 전면 개방됐다.

인천세관 역사공원은 중구 항동7가 4천395㎡ 터에 인천세관 역사관, 인천시·세관 상징 조형물, 잔디광장, 포토존 등으로 꾸며졌다.

인천시와 인천본부세관은 지난해 7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각각 10억원·3억5천만원을 부담해 공원을 조성했다. 공원 안에서도 인천세관역사관은 국가등록 문화재이자 110년 역사를 지닌 옛 세관창고 건물에 들어서 눈길을 끈다.

1911년 건립된 옛 세관창고는 2010년 수인선 철도 계획 당시 철거 위기에 놓였지만 보존 필요성이 제기돼 원래 자리에서 40m 떨어진 자리로 옮겨 복원됐다.

역사관에서는 1883년 인천해관 설립 후 우편·검역·기상관측 업무까지 맡았던 개항기 세관 업무를 포함해 인천세관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시는 우리나라 근대화의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세관 문화재 부지가 세관 역사공원으로 탈바꿈함으로써 시민에게 한층 다가서는 휴식 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세관 역사공원
인천세관 역사공원

[인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