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 "'수수료 제로' 개방형 상거래 플랫폼 만든다"

송고시간2021-11-16 11:03

beta

카카오[035720]는 현재 카카오 채널에서 이뤄지는 기업-이용자 연결 서비스를 발전시켜 개방형 상거래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16일 밝혔다.

이종원 카카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는 이날 카카오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콘퍼런스 '이프(if) 카카오 2021'에서 "카카오톡 채널의 비즈니스 완결성을 강화하고자 채널 기반의 커머스 오픈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 CBO는 이에 더해 "입점수수료, 연동수수료가 전혀 없는 '수수료 제로' 오픈 플랫폼을 만들겠다"며 "브랜드, 소상공인 모두에게 동일 조건을 제공해 진정한 의미의 상생을 도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든 상품유형·판매자 대상…고객 직접소통 및 정품인증 지원

이종원 카카오 CBO
이종원 카카오 CBO

이종원 카카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가 16일 카카오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콘퍼런스 '이프(if) 카카오 2021'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16. [발표화면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카카오[035720]는 현재 카카오 채널에서 이뤄지는 기업-이용자 연결 서비스를 발전시켜 개방형 상거래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16일 밝혔다.

이종원 카카오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는 이날 카카오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콘퍼런스 '이프(if) 카카오 2021'에서 "카카오톡 채널의 비즈니스 완결성을 강화하고자 채널 기반의 커머스 오픈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이 플랫폼에서 우선 모든 유형의 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하고, 판매자 규모와 상관없이 모두가 플랫폼에서 상품을 전시하고 주문서를 만들 수 있게 지원할 예정이다.

또 기업이 톡 기반으로 고객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기존 카카오채널의 장점을 살린다는 계획이다.

이 CBO는 이에 더해 "입점수수료, 연동수수료가 전혀 없는 '수수료 제로' 오픈 플랫폼을 만들겠다"며 "브랜드, 소상공인 모두에게 동일 조건을 제공해 진정한 의미의 상생을 도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CBO는 또 카카오톡 비즈니스에 '카카오 인증서'를 결합해 사업자 인증, 상품 정품 인증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채널 프로필을 조작해 사칭, 피싱에 악용하는 것을 예방하도록 이용자가 카카오 인증서로 인증한 사업자를 쉽게 구분할 수 있게 개선한다는 것이다.

이 CBO는 "입점 기업이 판매하는 제품도 인증 카드를 블록체인 형태로 이용자 카카오톡 지갑에 소장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용자는 제품의 정품·구매 인증을 카카오톡에서 쉽게 진행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