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강원, 새 사령탑에 '독수리' 최용수 감독 선임

송고시간2021-11-16 10:01

beta

강등권 탈출이 시급한 프로축구 K리그1 강원FC가 최용수(48)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강원 구단은 16일 "제9대 사령탑으로 최용수 감독을 낙점했다"고 발표했다.

이달 4일 성적 부진 등의 이유로 김병수 감독을 경질한 강원은 최 감독을 '소방수'로 투입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원FC, 최용수 감독 선임
강원FC, 최용수 감독 선임

[강원F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강등권 탈출이 시급한 프로축구 K리그1 강원FC가 최용수(48)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강원 구단은 16일 "제9대 사령탑으로 최용수 감독을 낙점했다"고 발표했다.

이달 4일 성적 부진 등의 이유로 김병수 감독을 경질한 강원은 최 감독을 '소방수'로 투입한다.

강원은 올 시즌 K리그1에서 11위(승점 39·9승 12무 15패)에 그쳐 강등 위기에 놓여 있다.

최 감독은 선수와 감독으로 굵은 족적을 남겼다.

1994년 안양 LG(FC서울의 전신)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그는 그해 K리그 신인상을, 2000년에는 팀의 리그 우승을 이끌며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이후 제프 유나이티드, 교토 퍼플상가, 주빌로 이와타 등 일본 J리그를 거쳤고, 2006년 플레잉 코치로 서울에 복귀해 같은 해 8월까지 뛰었다.

대한민국 국가대표 공격수로 A매치 69경기에서 27골을 넣기도 했다.

2006년 현역에서 은퇴한 뒤로는 지도자의 길을 걸었다.

서울의 코치와 수석코치를 지낸 그는 2011년 4월 황보관 당시 감독의 사퇴로 감독 대행을 맡은 것을 시작으로 사령탑에 올랐다.

'정식 감독'으로 시즌을 치른 2012년에는 서울의 K리그 우승, 2013년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준우승, 2015년 FA컵 우승을 이끈 바 있다.

2016년 6월 중국 장쑤 쑤닝의 감독을 맡아 리그와 FA컵 준우승을 일궜고, 2018년에는 강등 위기의 서울에 다시 부임해 승강 플레이오프(PO) 끝에 팀을 1부리그에 잔류시켰다.

지난해 7월 서울이 부진을 거듭하면서 자진 사퇴한 뒤로는 해설위원 등으로 활동해왔다.

1년 4개월 만에 그라운드로 복귀하는 최 감독은 18일 강원FC 구단주인 최문순 도지사와 대면한 뒤 기자 간담회를 통해 앞으로의 계획과 각오를 전할 예정이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