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리 관광지에서 전동 킥보드로 과속 못한다…10㎞/h 제한

송고시간2021-11-16 02:03

beta

프랑스 파리시가 15일(현지시간)부터 시내 일부 지역에서 전동 킥보드 속도를 시속 10㎞로 제한한다.

파리 시내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 등 주요 관광지를 포함한 700여 곳에서 이러한 제한이 적용된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전동 킥보드 속도 제한 조치는 파리에서 지난 6월 이탈리아 여성이 전동 킥보드에 치여 숨진 사고가 계기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대 전동 킥보드 대여업체 공원·광장 등에 '슬로우 존' 설정

프랑스 파리에서 전동 킥보드를 타고 지나가는 시민
프랑스 파리에서 전동 킥보드를 타고 지나가는 시민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파리시가 15일(현지시간)부터 시내 일부 지역에서 전동 킥보드 속도를 시속 10㎞로 제한한다.

파리 시내 에펠탑, 루브르 박물관 등 주요 관광지를 포함한 700여 곳에서 이러한 제한이 적용된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도트(DotT), 티어(Tier), 라임(Lime) 등 3대 전동 킥보드 대여업체는 특정 지역에 진입하면 올릴 수 있는 속도 상한을 설정했다.

속도가 제한되는 지역은 주로 공원, 광장, 학교 근처, 보행자 거리, 쇼핑센터 등 유동 인구가 많은 곳이다.

전동 킥보드 속도 제한 조치는 파리에서 지난 6월 이탈리아 여성이 전동 킥보드에 치여 숨진 사고가 계기가 됐다.

다비드 벨리아르 파리시 교통 담당 부시장은 이번 조치가 "첫 번째 단계로, 충분하지 않다"며 추가 조치를 시사했다.

파리시는 전동 스쿠터를 2명 또는 3명이 동시에 타는 것을 금지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