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덕철 "부스터샷 간격, 3∼4개월까지 당기는 것도 검토"(종합)

송고시간2021-11-15 21:51

beta

정부가 코로나19 추가접종(부스터샷) 간격을 현재 6개월에서 5개월로, 혹은 이보다 더 단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세종시 소재의 한 의료기관에서 추가접종을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추가접종 간격과 관련한 질의에 "간격 단축 필요성을 질병관리청에 얘기했다"며 "질병청에서 전문가 의견을 검토해 접종 간격을 5개월보다 더 빨리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접종 간격을 3∼4개월까지로 더 단축할 수 있는지 묻는 질의에 권 장관은 "얀센 추가 접종도 2개월 간격으로 하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3개월이 될지, 4개월이 될지 말씀드릴 순 없지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개월보다 더 빨리할수도…간격 단축 필요성 질병청에 전해"

"비상계획 발동, 한 가지 지표 아닌 여러 조건 종합해서 판단"

코로나19 추가접종 받는 권덕철 장관
코로나19 추가접종 받는 권덕철 장관

(서울=연합뉴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이 15일 오후 세종시의 한 의료기관에서 모더나 백신 추가접종을 받고 있다. 2021.11.15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추가접종(부스터샷) 간격을 현재 6개월에서 5개월로, 혹은 이보다 더 단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효과가 시일 경과로 인해 떨어지면서 이른바 '돌파감염'이 확산하고 특히 고령층 중심으로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세종시 소재의 한 의료기관에서 추가접종을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추가접종 간격과 관련한 질의에 "간격 단축 필요성을 질병관리청에 얘기했다"며 "질병청에서 전문가 의견을 검토해 접종 간격을 5개월보다 더 빨리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현재 추가접종은 기본접종 후 6개월이 지난 시점에 받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요양병원·시설 등 돌파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의 판단에 따라 접종 완료 5개월 시점부터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고령층을 중심으로 확진자 및 위중증 환자가 늘어나면서 60대 이상 고령층, 더 나아가 50대 이상에 대해서도 추가접종 간격을 5개월로 단축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방역당국도 60대 이상 연령층의 경우 접종 완료율은 현재 90% 수준에 달하지만 다른 연령대보다 먼저 올해 상반기에 접종을 받았기 때문에 접종 효과가 떨어졌다고 보고, 추가접종 간격을 6개월보다 단축해 서둘러 추가접종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권 장관은 이와 관련해 "주로 돌파감염이 요양병원, 요양시설, 고령층에서 많이 나오고 있다"며 "현재 외국에선 (접종간격을)6개월, 5개월로 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도) 기간을 단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접종 간격을 3∼4개월까지로 더 단축할 수 있는지 묻는 질의에 권 장관은 "얀센 추가 접종도 2개월 간격으로 하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3개월이 될지, 4개월이 될지 말씀드릴 순 없지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50대 연령층도 추가접종 기간이 단축될 수 있는지에 대해 권 장관은 "돌파감염이 많은 백신(아스트라제네카, 얀센)을 접종한 분 중에 (빨리) 맞아야겠다고 하는 분들이 있으면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고 보고 정부에서 검토 중"이라며 "돌파감염에 대한 불안을 불식시키기 위한 차원에서 단축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달 25일부터 60세 이상 고령층과 감염취약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추가접종이 시작됐으며, 이날부터는 50대 연령층으로까지 추가접종 대상이 확대됐다.

권 장관은 코로나19 상황 악화시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을 일시 중단하는 '비상계획'(서킷 브레이커) 발동과 관련해 "현재 질병청이 구체적인 위험도 평가지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장관은 그러나 "예시로 나왔던 중증병상 가동률 75% 등과 같은 한 가지 지표만 가지고 비상계획을 발동하는 것은 아니고 중증화율, 재택치료 현황 등 여러 조건을 보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이달 1일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행하면서 중증병상 가동률이 75%를 넘을 경우 '비상계획'을 발동할 수 있다고 밝혔고, 현재 수도권 지역의 경우 이 기준을 이미 넘긴 상황이지만 당장 비상계획을 발동하지는 않겠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권 장관은 또 18세 이하 청소년들에게도 '방역패스'를 적용할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먼저 사회적 공감대가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외국에는 청소년 사망 및 위중증 사례도 많다"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 질병청이 청소년에게 백신접종을 적극 권고하는 쪽으로 바뀌었고 우리도 그런 입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권 장관은 "학부모와 방역패스를 시행하는 업종 등 여러 의견을 들어야 한다"며 "방역패스를 적용하게 되면 해당 업종에서 청소년이 가서 위험부담이 높아졌는지를 보고, 학교나 학원 등 학생 감염이 많이 발생하는 곳의 위험도를 충분히 고려해서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오는 18일 접종간격 등을 포함한 추가접종 계획과 단계적 일상회복 체제에서 코로나19 위험도를 평가할 새 평가지표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