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 방역패스 예외…국산 백신·치료제 개발지원

송고시간2021-11-15 11:57

beta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참여자에게 '방역패스' 적용 예외를 인정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보건복지부로부터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임상시험 지원강화 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백신 임상시험 참여자들에 대해서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하기 위해 백신 접종 증명서나 PCR(유전자 증폭) 음성확인서를 보여줘야 하는 '방역패스'의 예외 대상으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 백신 개발 추진 (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 백신 개발 추진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참여자에게 '방역패스' 적용 예외를 인정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실시기관에 확진자 병상을 배정하는 등 백신과 치료제 개발 지원에 나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보건복지부로부터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임상시험 지원강화 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백신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기업은 8곳이며 치료제 임상시험은 16곳에서 진행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백신 임상시험 참여자들에 대해서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하기 위해 백신 접종 증명서나 PCR(유전자 증폭) 음성확인서를 보여줘야 하는 '방역패스'의 예외 대상으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임상 1상과 2상에 참여하고 예방접종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임상 참여자들에 대한 인센티브로 방역패스 예외를 인정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임상시험 참여 증명서를 보건소에 내면 '접종증명 음성확인 예외 확인서'를 받을 수 있다. 백신 임상 3상 시험에 참여한 경우 예방접종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치료제 임상시험 지원을 위한 제도 개선도 이뤄질 예정이다.

중대본은 치료제 임상시험에 참여할 의향이 있는 확진자는 '임상시험 실시기관'으로 병상을 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상시험 실시기관으로 배정된 환자는 담당 의료진에게 임상시험과 관련한 상담을 받고 동의 절차를 거친 후 참여하게 된다.

한편 외부 전문인력을 지원하는 임상시험 실시 지원기관(SMO)의 업무 위임 계약도 더 수월해질 전망이다.

기존에는 SMO가 임상시험을 실시하는 기관장(병원장)과 계약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제약업체나 임상시험 책임자와 계약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이 이뤄질 예정이다.

박 반장은 "정부에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다양한 지원 강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 좀 더 관심을 갖고 임상시험에도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curiou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_eyuTHmR6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