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정민용 영장 기각후 첫 소환…김만배 또 불출석(종합)

송고시간2021-11-15 15:32

beta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5일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실장을 지낸 정민용(47) 변호사와 천화동인4호 소유주 남욱(48·구속) 변호사를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정 변호사를 불러 대장동 개발 사업 진행 과정에서 실무진과 '윗선' 사이에서 어떤 의사소통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정 변호사는 대장동 의혹 수사 초기 머니투데이 법조팀장 출신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57·구속)씨, 남 변호사와 달리 구속영장 청구 대상으로 거론되지 않았으나 수사가 진행되면서 영장이 청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근 김만배 조사에서 곽상도 아들 '50억원 퇴직금' 집중적으로 확인

정민용 변호사
정민용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김주환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5일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실장을 지낸 정민용(47) 변호사와 천화동인4호 소유주 남욱(48·구속) 변호사를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정 변호사를 불러 대장동 개발 사업 진행 과정에서 실무진과 '윗선' 사이에서 어떤 의사소통이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정 변호사는 대장동 의혹 수사 초기 머니투데이 법조팀장 출신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57·구속)씨, 남 변호사와 달리 구속영장 청구 대상으로 거론되지 않았으나 수사가 진행되면서 영장이 청구됐다.

하지만 법원은 지난 4일 "도망이나 증거인멸 염려가 없다"며 정 변호사의 구속영장은 기각했다. 검찰은 보강 수사를 거쳐 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남 변호사 소개로 공사에 입사한 정 변호사는 유동규(52·구속기소) 전 공사 기획본부장이 '별동대'로 조직한 전략사업실에서 일하며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유리한 공모지침서 작성과 편파적인 사업자 심사 등 실무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변호사가 동업자들에게 '공사 이익을 확정한 내용의 공모지침서를 작성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에게 직접 보고하러 갔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정 변호사는 검찰에 출석하면서 시장에게 공모지침서를 직접 보고한 사실이 없다고 밝히는 등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의 연관성을 강하게 부인해왔다.

'대장동 의혹' 김만배-남욱
'대장동 의혹' 김만배-남욱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김씨와 남 변호사의 구속기간 만료가 이달 22일인 점을 고려해 이들을 재판에 넘기기 전 최대한 혐의를 확인하고자 막판에 잇달아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후 남 변호사를 불러 대장동 사업 배임 의혹 관련 성남시 등 '윗선' 개입 여부 등을 캐물었다. 다만 김씨는 검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김씨는 구속 전 여섯 차례 검찰에 출석했으나 구속 이후에는 세 차례만 조사를 받았다. 건강상 이유를 들어 이날을 포함해 세 차례는 검찰에 출석하지 않았다.

검찰은 최근 김씨 조사에서는 곽상도(62) 전 의원 아들 병채씨가 받은 퇴직금 50억원에 대가성이 있었는지 등을 주로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씨는 뇌물 등 혐의에 관해 모두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대장동 사업 초기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곽 전 의원이 김씨의 부탁을 받고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측에 영향력을 행사해 사업 무산을 막았다고 의심하고 있다.

지난달 곽 전 의원의 뇌물수수 혐의 공범으로 병채씨를 두 차례 소환한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곽 전 의원을 불러 관련 의혹을 확인할 방침이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