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자 배구 대한항공, 우리카드 완파하고 6위서 2위로 점프

송고시간2021-11-14 15:35

beta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6위에서 2위로 급상승했다.

대한항공은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방문 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0(25-11 25-21 25-20)으로 완파했다.

'우승 후보'로 평가받던 우리카드는 2승 6패, 승점 7로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호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환호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6위에서 2위로 급상승했다.

대한항공은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방문 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0(25-11 25-21 25-20)으로 완파했다.

시즌 첫 연승을 달려 시즌 4승 4패를 거둔 대한항공은 승점 13을 쌓아 선두 한국전력(5승 2패·승점 15)을 바짝 쫓았다.

'우승 후보'로 평가받던 우리카드는 2승 6패, 승점 7로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한 번의 역전도 허용하지 않은 대한항공의 완승이었다.

대한항공은 1세트에서 범실 9개를 쏟아낸 우리카드의 팀 공격 성공률을 32%로 묶었다.

효과적인 서브로 우리카드의 리시브를 흔들어 공격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도록 1차 저지선을 구축하고 고른 득점으로 우리카드의 힘을 뺐다.

대한항공 링컨의 공격 막는 우리카드 3인 블로커
대한항공 링컨의 공격 막는 우리카드 3인 블로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승패의 분수령은 2세트였다.

줄곧 끌려가던 우리카드는 대한항공 코트를 가른 나경복의 시원한 서브 에이스로 18-18 동점을 이뤘다.

그러나 링컨 윌리엄스(등록명 링컨)가 백어택으로 우리카드 상승세에 찬물을 끼얹었고, 21-19에서는 임동혁이 우리카드 주포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의 공격을 차단했다.

세터 하승우와 공격진의 호흡이 맞지 않아 우리카드가 좀처럼 격차를 좁히지 못하는 사이 대한항공은 조재영의 속공과 진성태의 오픈 강타로 2세트마저 챙겼다.

3세트 시작과 함께 세터 한선수의 서브로 3점을 내리 먼저 얻은 대한항공은 3∼4점의 리드를 유지하다가 여유 있게 승점 3을 따냈다.

링컨이 16점, 임동혁이 14점을 수확해 승리를 쌍끌이했다.

타점을 살릴 높은 볼을 거의 못 받은 우리카드 알렉스는 16득점으로 분전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