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 은메달' 이다빈, 태권도 국가대표선발 최종대회 1위

송고시간2021-11-12 18:34

beta

2020 도쿄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한국 여자 태권도 중량급 간판 이다빈(서울시청)이 2021년 국가대표선수선발 최종대회에서 무난히 1위를 차지했다.

이다빈은 12일 경남 함양 고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첫날 여자 73㎏급 결승에서 명미나(경희대)를 27-23으로 꺾었다.

올해 열린 도쿄 올림픽 여자 67㎏ 초과급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이다빈은 국내에서는 마땅한 적수를 찾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 이다빈, 도쿄올림픽 태권도 은메달
[올림픽] 이다빈, 도쿄올림픽 태권도 은메달

(지바=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한국 태권도 이다빈이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도쿄올림픽 여자 67㎏ 초과급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7.27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한국 여자 태권도 중량급 간판 이다빈(서울시청)이 2021년 국가대표선수선발 최종대회에서 무난히 1위를 차지했다.

이다빈은 12일 경남 함양 고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첫날 여자 73㎏급 결승에서 명미나(경희대)를 27-23으로 꺾었다.

올해 열린 도쿄 올림픽 여자 67㎏ 초과급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이다빈은 국내에서는 마땅한 적수를 찾지 못했다.

대한태권도협회는 사흘간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남녀 8체급씩, 총 16체급의 1∼3위자를 선발한 뒤 내년 주요 국제대회를 앞두고 이들을 대상으로 자체 평가전을 벌여 파견 선수를 확정할 계획이다.

남자부에서는 54㎏급 배준서(강화군청), 68㎏급 권도윤(한국체대), 87㎏급 이선기(전주시청)가 체급별 1위에 올랐다.

여자부에서는 이다빈을 비롯해 46㎏급 강미르(영천시청), 57㎏급 김유진(한국체대)이 1위를 차지했다.

김유진은 결승에서 도쿄 올림픽 국가대표인 이아름(고양시청)을 27-16으로 눌렀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