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지진 4년] ①이재민구호소 운영 마무리…안정 찾아가는 포항

송고시간2021-11-14 06:31

beta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일어난 지 4년이 다 됐습니다.

정부조사연구단이 진앙 인근 지열발전소가 포항지진을 촉발했다고 발표한 이후 특별법이 제정돼 피해 구제가 이뤄지고 있고 국무총리 소속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가 포항 지진의 원인이 지열발전사업 수행자와 관리·감독자들의 업무상 과실에서 비롯됐다고 발표했습니다.

포항지진이 일어난 지 4년이 되면서 최대 피해지역인 흥해읍을 비롯해 포항이 안정을 되찾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 큰 아파트 철거 후 공공시설 조성 등 특별재생사업 시작

5천억원 규모 피해구제 지원금 지급 시작…"신산업 도시로 도약"

[※ 편집자 주 =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일어난 지 4년이 다 됐습니다. 정부조사연구단이 진앙 인근 지열발전소가 포항지진을 촉발했다고 발표한 이후 특별법이 제정돼 피해 구제가 이뤄지고 있고 국무총리 소속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가 포항 지진의 원인이 지열발전사업 수행자와 관리·감독자들의 업무상 과실에서 비롯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연합뉴스는 지진 발생 4년을 맞아 포항 상황을 돌아보는 기사 2편을 송고합니다.]

포항흥해실내체육관
포항흥해실내체육관

[촬영 손대성]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10일 오후 찾아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흥해실내체육관은 인적 없이 조용했다.

체육관 출입문에는 내부 수리에 따른 일시 사용금지를 알리는 현수막이 붙어 있었다.

흥해실내체육관은 2017년 11월 15일 포항지진이 발생한 직후 최근까지 이재민 임시구호소로 사용됐다.

집이 크게 파손됐다는 '전파' 판정을 받은 이재민들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대주택으로 떠난 뒤에는 안전등급 문제로 논란을 빚은 한미장관맨션 주민들이 주로 남아 생활해 왔다.

한미장관맨션 주민들도 '전파' 수준의 피해지원금을 받게 되면서 지난 10월 19일 각자 보금자리로 돌아갔다.

이에 따라 4년간 운영해온 포항지진 이재민 임시구호소가 문을 닫았다.

포항지진이 일어난 지 4년이 되면서 최대 피해지역인 흥해읍을 비롯해 포항이 안정을 되찾고 있다.

피해가 컸던 아파트에서 달라진 모습을 가장 쉽게 확인할 수 있다.

2018년 11월 국토교통부가 흥해읍 일대 특별재생계획을 확정하면서 2024년까지 2천257억 원을 들여 29개 특별재생사업을 하기로 했다.

공동체 회복과 지역 명소화를 위한 커뮤니티 거점 등 공공시설을 조성하고 주거 안정을 위한 임대주택 공급, 방재기반시설 정비 등을 추진한다.

철거된 포항 대성아파트 부지
철거된 포항 대성아파트 부지

[촬영 손대성]

아파트가 기울 정도로 전파 판정을 받은 대성아파트는 모두 철거돼 빈터만 남아 있다.

시는 내년 5월부터 2024년 상반기까지 이곳에 158억 원을 들여 북구보건소와 트라우마센터를 통합해 짓는다.

내년 6월까지 대웅파크 2차 부지에 209억 원을 들여 수영장, 문화센터 등으로 구성되는 복합커뮤니티센터를 짓는다.

올해 12월 말까지 경림뉴소망타운 부지에는 흥해 다목적재난 구호소가 건설된다.

평소에는 체육·복지시설로 운영되고 재난 발생 때에는 구호소로 운영된다.

한미장관맨션 주민은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재건축에 착수할 예정이다.

지진 때 외벽이 심하게 부서진 사진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환여동 대동빌라 주민은 소규모 재건축조합 설립 인가를 마치고 내년에 재건축에 들어간다.

시는 흥해읍 다음으로 피해가 컸던 장량동에는 공동체 복합시설 건립을 추진한다.

수영장, 어린이 도서관, 가족체험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포항 경림뉴소망타운 부지에 건설 중인 다목적재난구호소
포항 경림뉴소망타운 부지에 건설 중인 다목적재난구호소

[촬영 손대성]

특별법에 따른 피해 주민 지원도 상당히 진척됐다.

정부는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포항지진 특별법) 시행에 따라 지난해 9월 21일부터 올해 8월 31일까지 피해 주민 구제 신청을 받았다.

특별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공동주택 공용부분에 대한 피해구제 지원금의 한도가 1억2천만 원에서 5억 원으로 상향됐고 재산피해 구제 지원금이 피해금액의 80%에서 100%로 상향됐다.

그 결과 재난지원금 신청은 정부 예상보다 43% 많은 12만6천71건 들어왔다.

아직 지원금 신청에 따른 심사가 차례로 진행되고 있다.

시는 그동안 7회에 걸쳐 피해구제지원금 2천72억 원을 시민들에게 지급했다.

내년까지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피해구제 지원금을 차질없이 지급할 방침이다.

시는 전체 피해구제지원금 규모가 5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포항이 더 안전하고 신산업을 통해 발전한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