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 imazine] 낚시? 낙지?…득량만에선 둘 다~

[Y imazine] 낚시? 낙지?…득량만에선 둘 다~ - 1
[Y imazine] 낚시? 낙지?…득량만에선 둘 다~ - 2
[Y imazine] 낚시? 낙지?…득량만에선 둘 다~ - 3
[Y imazine] 낚시? 낙지?…득량만에선 둘 다~ - 4
[Y imazine] 낚시? 낙지?…득량만에선 둘 다~ - 5
[Y imazine] 낚시? 낙지?…득량만에선 둘 다~ - 6
[Y imazine] 낚시? 낙지?…득량만에선 둘 다~ - 7
[Y imazine] 낚시? 낙지?…득량만에선 둘 다~ - 8
[Y imazine] 낚시? 낙지?…득량만에선 둘 다~ - 9

(보성=연합뉴스) 가족과 함께 낚시를 즐길 수 있다는 건 큰 행복이다.

가족 낚시의 경우 성과보다는 짧게 낚시를 즐긴 뒤 주변 관광지 등을 둘러보며 끈끈한 가족애를 확인하는 것도 좋겠다.

최근엔 산천어축제 등 낚시 비수기인 겨울이 오히려 가족 낚시의 계절로 자리 잡고 있다.

가족 낚시에 안성맞춤인 전남 보성군 득량만바다낚시공원.

2016년 12월 문을 연 이 낚시공원은 해안에서 일정 거리가 떨어진 바다 위에 낚시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놓았다.

조금이라도 더 멀리 던지면 더 큰 물고기가 잡힐 것 같은 생각은 낚시인들이 갖는 공통된 마음이다. 낚시공원은 이런 욕구를 반영해 해안에서 170m 떨어진 바다 위에 지어졌다.

데크와 테이블 등 편리하게 낚시할 수 있는 시설도 마련돼 있다. 가운데는 화장실과 각종 편의시설, 전망대가 자리 잡고 있다.

낚시공원에서는 원투(遠投)낚시만 할 수 있다. 원투낚시는 낚싯줄에 무거운 추를 달아 멀리 던져서 물고기를 잡는 낚시다.

둘러보니 가족 단위 낚시인들이 유난히 눈에 많이 띈다.

때마침 전문 갯바위 낚시에서나 잡힐 법한 감성돔이 한 마리 낚여 올라왔다.

감성돔은 바다 낚시인들이 잡을 수 있는 가장 고급 어종 가운데 하나로, 회로 먹었을 때 맛이 좋고 쫄깃한 식감이 매력적인 물고기다.

낚시도 좋지만, 보성 녹차밭 구경도 빼놓을 수 없다.

보성은 초겨울 날씨에도 따스한 기온을 자랑한다. 사계절 푸르른 녹차밭의 전경은 가슴을 뻥 뚫리게 해준다.

숙박은 웅치면 대산리 제암산 자연휴양림이 좋다.

휴양림 내 조성된 편백림을 산책하거나 녹차 족욕을 해도 좋다.

저녁 식사는 득량만에서 자란 낙지를 추천한다.

이곳 낙지는 육질이 부드럽고 영양가가 풍부해 보양식으로 그만이다. 낙지가 통으로 나오는 초무침도 메인 메뉴로 손꼽을 만하다.

메뉴 중 눈에 띄는 것은 낙지 숙회다. 다른 고장에 비해 길고 흰 득량 낙지가 다리를 길게 뻗은 채 나온다.

거리두기 최적의 레포츠인 낚시와 입맛을 자극하는 낙지, 가슴을 탁 트이게 하는 푸른 차밭….

보성을 찾았다면 그 어느 것도 놓치기 아쉽다.

기획·취재 성연재 여행전문기자·편집 박정연

polpori@yna.co.kr

댓글쓰기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