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신문 "문 대통령 행동 촉구 위해 일본이 대화 자세 보여야"

송고시간2021-11-12 11:17

마이니치 "문 대통령, 한일 간에 박힌 가시 빼는 노력 다해야"

문재인 대통령, 기시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 통화
문재인 대통령, 기시다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 통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오후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를 하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과 첫 전화 통화를 마친 뒤 관저 로비에서 취재진에게 통화 내용을 설명하는 모습. 2021.10.15 [청와대 제공, 교도통신. 재판매 및 DB 금지] jjaeck9@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서도 일본 측이 대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일본 신문이 주장했다.

마이니치신문은 12일 자 '남은 반년 문재인 정권(정부), 일한(한일) 간의 가시 뽑기 노력을'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처럼 주장했다.

신문은 "대일 정책을 중시하지 않았던 문 정권 아래에서 (한일) 관계가 냉각됐다"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일한 간에 박힌 가시를 빼는 노력을 끝까지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마이니치는 한일 관계 악화 영향은 "안보 측면에도 미치고 있다"면서 지난달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때 한일 양국의 발표가 달랐던 점을 근거로 "일한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유효하게 기능하고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19일 북한의 SLBM 시험 발사 때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1발, 일본 방위성은 2발이라고 발표했다가 일본 측은 지난 9일 1발로 정정했다.

마이니치는 또한 두 나라가 고도의 디지털 기술을 가진 산업국으로서 경제 안보 측면에서도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해야 하는데 일본은 오히려 반도체 소재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를 강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대법원의 일제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대응 조치였지만, 한국 측의 강한 반발을 초래했을 뿐만 아니라 일본 기업도 손실을 봤다며 수출규제 강화를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신문은 "문 정권은 수출규제 철회를 요구해왔지만, 아베(安倍)·스가(菅) 두 정권은 응하지 않았다"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에게도 대한 정책에 적극적으로 나서려는 자세는 보이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마이니치는 "그렇다면 어떤 것도 움직일 수 없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에게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서는 오히려 일본 측이 대화 자세를 보이는 쪽이 현명하지 않겠냐"고 주문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