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산대, 총장임용추천위 참여 비율 놓고 교수-직원 '갈등'

송고시간2021-11-11 14:07

beta

전북 군산대학교의 차기 총장 선출을 위한 총장임용추천위원회(이하 총추위) 구성이 난항을 겪고 있다.

총추위에 참여할 교수 참여 비율을 놓고 교수-직원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군산대 공무원직장협의회와 대학노동조합이 참여하는 '군산대 민주적 발전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이날 군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결 정족수의 절반을 훨씬 넘는 교수들이 직원과 학생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총장 후보자를 결정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교수들의 참여 비율을 절반 이하로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직원들 "교수 참여 70%는 과도…50% 이하로 낮춰야"

군산대 직원들, 총장임용추천위원회 규정 개정 촉구
군산대 직원들, 총장임용추천위원회 규정 개정 촉구

(군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군산대 민주적 발전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가 11일 군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장임용추위원회 구성을 위한 규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2021.11.11

(군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군산대학교의 차기 총장 선출을 위한 총장임용추천위원회(이하 총추위) 구성이 난항을 겪고 있다.

11일 군산대에 따르면 학교는 곽병선 총장의 사퇴에 따라 12월 5일까지 교육부에 총장임용 후보자(2명)를 추천해야 한다.

이를 위해 조만간 교수와 직원, 재학생 및 졸업생, 외부위원 등이 참여하는 총추위를 꾸릴 예정이다.

하지만 총추위에 참여할 교수 참여 비율을 놓고 교수-직원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교수 측은 직전 총장선거 당시 총추위 구성 비율대로 하자는 주장이다.

당시 총추위는 교원 70.4%(21명), 직원 16.6%(5명), 재학생과 졸업생 각 3.3%(각 1명), 외부위원 6.6%(2명)로 구성됐다.

이에 직원들은 "대통령·국회의원 선거도 1인 1표인데, 왜 총장 선거는 1인 1표를 적용하지 않느냐"며 교수들의 참여 비율을 50% 이하로 낮출 것을 요구하고 있다.

군산대 공무원직장협의회와 대학노동조합이 참여하는 '군산대 민주적 발전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이날 군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결 정족수의 절반을 훨씬 넘는 교수들이 직원과 학생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총장 후보자를 결정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교수들의 참여 비율을 절반 이하로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대위는 "이런 총추위 구성은 가장 민주적이지 못한 판단이자 현대판 신분 차별"이라며 "앞으로 전개될 대학의 혼란과 총장임용후보자 선거 파행에 따른 모든 책임은 교수집단과 대학 당국에 있다"며 교수 참여 비율 하향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구성원의 목소리를 무시한 채 총장 선거를 강행한다면 법적·행정적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하겠다"며 선거 일정 전면 중단과 총추위 구성을 위한 규정 개정을 촉구했다.

그러나 교수 측은 "총추위 구성 비율을 정한 규정이 개정되지 않은 만큼 이번에도 규정대로 시행하면 된다"고 맞서 이를 둘러싼 갈등은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다.

곽병선 전 총장은 교육부의 대학 기본역량 진단평가 일반재정지원사업에서 군산대가 탈락하자 이에 책임을 지고 지난 10월 5일 사퇴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