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시, 민생경제·일상회복 위해 1조2천억원 푼다

송고시간2021-11-11 10:00

beta

인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신속한 일상 회복을 위해 1조2천억원 규모의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신은호 시의회 의장, 인천 10개 군·구 단체장과 함께 시청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지속 가능한 일상 방역태세를 유지하면서 민생경제 대책을 통해 경제 회복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시 민생경제 지원대책 예산은 소비지원금 5천430억원, 피해업종 특별지원 2천101억원, 일자리·생활안정지원 4천93억 등 총 1조1천624억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全 시민에 10만원씩 지급…피해업종·中企 지원 강화

인천시청 앞 광장인 '인천애뜰'
인천시청 앞 광장인 '인천애뜰'

[인천시 제공]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신속한 일상 회복을 위해 1조2천억원 규모의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신은호 시의회 의장, 인천 10개 군·구 단체장과 함께 시청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지속 가능한 일상 방역태세를 유지하면서 민생경제 대책을 통해 경제 회복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시 민생경제 지원대책 예산은 소비지원금 5천430억원, 피해업종 특별지원 2천101억원, 일자리·생활안정지원 4천93억 등 총 1조1천624억원이다.

세부 사업을 보면 시민 301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고 연매출 3억원 이하 영세 자영업자 22만명과 폐업 사업자 5만6천명에게 1인당 25만원씩 추가 지급한다. 청년 4천400명에게는 2년간 월 20만원의 월세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소상공인 경영비용 부담 완화,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농어민 공익수당 지원, 관광·마이스·문화예술 지원, 여성·노인·저소득층 공공일자리 확충 사업에도 각각 수백억원의 예산을 투자한다.

방역 대책은 기존 '과잉 방역'에서 시민사회 협조를 바탕으로 한 '지속가능한 일상방역'으로 전환한다.

하루 5천명까지 24시간 이내 공공 검사역량을 유지하고, 단계적 일상 회복 속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하되, 집단감염이 발생한 업종과 지역은 행정명령을 즉시 발동하는 등 탄력적인 방역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다.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접종 완료자 인센티브를 강화하고, 하루 확진자가 500명까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1천400병상 수준의 병상 확보 계획도 마련했다.

박 시장은 "인천시가 방역 모범도시에서 일상과 경제회복의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하루빨리, 안전하게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방역수칙 준수와 백신 접종에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