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항서 감독, 베트남과 1년 더…2023년 1월까지 계약 연장 합의

송고시간2021-11-10 19:10

beta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64) 감독이 베트남과 1년 더 동행을 이어간다.

박항서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DJ 매니지먼트는 10일 박 감독이 베트남축구협회(VFF)와 계약을 1년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3년 1월 31일까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64) 감독이 베트남과 1년 더 동행을 이어간다.

박항서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DJ 매니지먼트는 10일 박 감독이 베트남축구협회(VFF)와 계약을 1년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3년 1월 31일까지다.

VFF와 DJ 매니지먼트는 "축구협회와 박 감독의 계약 연장은 양측의 베트남 축구의 발전 목표에 대한 높은 공감대를 바탕으로 진행됐으며, 베트남 대표팀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상호 논의해 결정됐다"고 전했다.

다만 성인 대표팀과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모두 지휘했던 지금까지와 달리, 내년 5월로 예정된 2021 동남아시안(SEA)게임이 끝나면 박 감독은 성인 대표팀만 지도할 계획이다.

박 감독이 성인 대표팀에 더 집중하는 동시에 각 팀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VFF와 합의한 내용이다.

2017년 하반기 베트남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박항서 매직' 열풍을 일으키며 괄목할 기록들을 써내려 왔다.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역대 첫 준우승을 이끈 그는 같은 해 아시안게임에서는 베트남의 첫 4강 진출을 일궜다.

또 성인 대표팀은 2018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의 우승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베트남 대표팀은 2019년 12월 제30회 SEA 게임에서 60년 만에 금메달을 획득했고, 기세를 이어 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 진출했다.

비록 최종예선에서는 4차전까지 치른 현재 4연패를 당해 B조 최하위(승점 0)에 자리하고 있지만, 박 감독과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도전은 '현재 진행형'이다.

박항서호는 남은 최종예선과 함께 1년 연기돼 올해 열리는 2020 스즈키컵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베트남 축구 발전을 이끈 박 감독은 지난해 8월 베트남 축구계에서 외국인 최초로 베트남 2급 노동훈장을 받기도 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