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육청, 중학생 스마트기기 1인당 1대씩 보급한다(종합)

송고시간2021-11-11 12:06

beta

서울시교육청이 모든 중학생에게 스마트기기를 보급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 연계 수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1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중학교 학생 1명당 스마트기기 1대씩을 보급하는 '디벗' 계획을 발표했다.

'디벗'은 내년부터 중학교 신입생에게 스마트기기를 1대씩 지원해 이들이 3학년이 되면 모든 중학생에게 스마트기기가 보급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론수업↑…새 플랫폼 개발해 외국 학교와 공동수업도 추진

'3선출마 염두에 둔 정책' 질문에, 조희연 "다음단계를 위한 것 아냐"

조희연 교육감, 위드코로나 시대 새로운 교육모델 언급
조희연 교육감, 위드코로나 시대 새로운 교육모델 언급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1일 오전 서울교육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조 교육감은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이후 나타난 사회적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학교 문화상 제시를 위해 ▲토의·토론문화 활성화 ▲국제공동(토론)수업 확대 ▲스마트기기 휴대학습 계획 등을 발표했다. 2021.11.11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모든 중학생에게 스마트기기를 보급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 연계 수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1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중학교 학생 1명당 스마트기기 1대씩을 보급하는 '디벗' 계획을 발표했다.

'디벗'은 내년부터 중학교 신입생에게 스마트기기를 1대씩 지원해 이들이 3학년이 되면 모든 중학생에게 스마트기기가 보급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보급한 스마트 기기와 디지털교과서, 교육용 콘텐츠 등을 연동해 일상적인 학습 도구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학생들에게는 안전한 기기 활용법과 정보 윤리 등을 교육한다.

기기 관리와 관련한 학교 구성원의 업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학교별 기기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희망 기종의 수요를 조사한 뒤 공동구매를 지원한다.

학생들이 스마트기기를 받아 중고 시장에 판매하는 등의 일탈 행위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계의 고유 시리얼 넘버와 기계 내 프로그램 설치 등으로 막을 계획이다.

기기가 파손됐을 때는 수리 비용을 교육청이 80%, 학부모가 20%를, 분실시에는 학부모와 학생이 모두 부담한다.

스마트기기 지급이 이른바 '선심성 정책'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 고효선 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은 "전혀 다른 차원"이라며 "디지털 기기는 우리 교육에 있어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는 수업 도구가 됐다"고 반박했다.

특히 조 교육감 역시 내년 3선 출마를 염두에 둔 정책이 아니냐는 질문에 "다음단계를 위해서 그런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토의·토론을 활성화하는 계획도 발표했다.

토의·토론 교육을 희망하는 초·중·고 전체 학교에 교당 평균 300만 원씩을 지원해 독서 기반 토의·토론수업, 사회 현안 프로젝트 학습 등이 이뤄지도록 돕는다.

아울러 토의·토론 기반의 쓰기 수업·평가 모델 'CLASS'를 개발해 학교에 보급한다.

조 교육감은 "토의·토론교육 활성화가 다가오는 논·서술형 수능 시대를 대비한다는 의미에서 학교 현장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논·서술형 수능으로의 전환은 불가피다. 2022 교육과정이 수능에 반영되는 2028년부터는 논·서술형 수능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토론문화가 마을과 지역사회로 확산하도록 마을과 학교가 협력해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마을결합형학교'를 늘리고 '우리마을 교육토론회'를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연다.

국제 공동 토론수업도 추진된다.

내년 2월 말까지 2억 6천만원을 들여 통·번역 프로그램과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서울 학생들과 외국 학생들이 자신들의 모국어로 말하며 실시간으로 공동수업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국제 공동수업은 일단 서울 관내 초·중·고 60개교를 대상으로 한다. 해외 10개국 (미국, 호주, 뉴질랜드, 인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중국, 대만, 일본, 러시아)의 60개교 학생들이 참여한다.

2023년에는 관내 110개 학교가 국제 공동수업에 참여하도록 하고 2024년부터는 모든 중학교로 확대할 계획이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