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케이타·야스민, 프로배구 2021-2022시즌 1라운드 MVP

송고시간2021-11-10 14:48

beta

KB손해보험의 말리 출신 주포 노우모리 케이타(20·등록명 케이타)와 현대건설 미국 출신 주 공격수 야스민 베다르트(25·등록명 야스민)가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시즌 1라운드 남녀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케이타는 한국배구연맹(KOVO) 출입기자단 투표에서 31표 중 12표를 받아 현대캐피탈의 토종 공격수 허수봉(10표)을 따돌리고 두 시즌 연속 1라운드 MVP의 영예를 안았다.

야스민도 31표 중 10표를 획득해 이소영(KGC인삼공사·8표)을 제치고 데뷔 시즌 1라운드 MVP를 거머쥐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스파이크 날리는 케이타
강스파이크 날리는 케이타

(의정부=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20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KB손해보험-현대캐피탈 경기에서 KB손해보험 케이타가 강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2021.10.20 kimb01@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KB손해보험의 말리 출신 주포 노우모리 케이타(20·등록명 케이타)와 현대건설 미국 출신 주 공격수 야스민 베다르트(25·등록명 야스민)가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시즌 1라운드 남녀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케이타는 한국배구연맹(KOVO) 출입기자단 투표에서 31표 중 12표를 받아 현대캐피탈의 토종 공격수 허수봉(10표)을 따돌리고 두 시즌 연속 1라운드 MVP의 영예를 안았다.

가공할 점프력을 앞세운 타점 높은 강타가 돋보이는 케이타는 1라운드에서 득점 1위(226점), 공격 종합 1위(성공률 56.76%), 서브 에이스 1위(세트당 평균 0.92개)를 달리며 변함없는 기량을 뽐냈다.

야스민 '강스파이크'
야스민 '강스파이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7일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 IBK기업은행 알토스의 경기. 현대건설 야스민이 공격하고 있다. 2021.10.17 xanadu@yna.co.kr

야스민도 31표 중 10표를 획득해 이소영(KGC인삼공사·8표)을 제치고 데뷔 시즌 1라운드 MVP를 거머쥐었다.

야스민은 공격 부문 순위에선 경쟁자들보다 약간 밀렸지만, 지난달 17일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한 V리그 데뷔전에서 트리플크라운(백어택·블로킹·서브 각 3개 이상)을 작성하며 새로운 거포의 출현을 알리고 현대건설의 1라운드 전승에 앞장선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