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산시, 2조89억원 규모 내년도 예산안 편성…올해보다 5.3%↑

송고시간2021-11-10 14:25

beta

경기 안산시는 일반회계 1조7천174억원, 특별회계 2천915억원 등 총 2조89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본 예산 1조9천79억원보다 1천10억원(5.3%) 증가한 것이다.

시의 내년도 예산안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생계가 어려워진 취약계층과 저출생 시대 극복, 아동친화정책 추진 등 복지 사업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회복지 분야 7.8% 증가…주민 숙원사업 예산도 대폭 반영

(안산=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안산시는 일반회계 1조7천174억원, 특별회계 2천915억원 등 총 2조89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 예산 1조9천79억원보다 1천10억원(5.3%) 증가한 것이다.

안산시청
안산시청

[안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의 내년도 예산안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생계가 어려워진 취약계층과 저출생 시대 극복, 아동친화정책 추진 등 복지 사업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전체 예산 중 복지 분야가 차지하는 예산은 올해보다 7.8% 늘어난 7천602억원으로, 분야별 예산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복지 예산 증가는 내년 영아 보육료·장애인활동급여·기초연금·아동수당·출생 축하금·양육비 등의 지원을 확대한 데 따른 것이다.

시는 만 5세가 될 때까지 월 3만원씩 지급하는 영유아 양육비 지원 대상을 현재 '셋째 자녀 이상'에서 내년 '둘째 이상 자녀'로 확대한다.

이에 따라 수혜 영유아는 올해 2천100여명에서 내년 6천500여명으로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시는 또 탄소중립도시 실현을 위해 수소 시범도시 조성에 190억원, 친환경 자동차 구매 지원에 30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아울러 한양대 ERICA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 내에 추진 중인 '산학연 혁신HUB동 건립 사업'에 20억원을 편성하는 등 미래산업 분야 사업도 지속해 추진하기로 했다.

이밖에 ▲ 일자리사업에 77억원 ▲ 안산화폐 다온 발행에 95억원 ▲ 생존수영 체험 전용 수영장 건립에 42억원 ▲ 월피 체육문화센터 건립에 35억원 ▲ 본오2동 및 월피동 도시재생사업에 90억원 ▲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에 127억원 등 민선 7기 역점사업과 주민 숙원사업 예산도 대폭 반영했다.

윤화섭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어려운 여건에도 반드시 추진해야 할 사업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재정 운용의 효율성을 높였다"며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침체한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의 내년도 예산안은 시의회 심의를 거쳐 다음 달 중순께 확정될 예정이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