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들 "화이자, 백신 '갑질 계약'…백신 특허 풀어라"

송고시간2021-11-10 11:37

beta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코로나19 백신 생산의 독점적 지위를 이용한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의 '갑질' 계약으로 저소득국가들에 고통이 고스란히 돌아가고 있다며 공평한 백신 분배를 위한 특허 면제를 촉구했다.

더 나은 의약품 생산체제를 위한 시민사회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서울 중구 명동 화이자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병 위기로 수익을 누리고 있지만 사회적 책임은 다하지 않고 있다"며 화이자를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달 미국 시민단체 '퍼블릭 시티즌'이 공개한 9개국의 화이자 백신 구매 계약서 내용을 토대로 화이자가 '갑질' 계약을 맺고 있으며, 이 때문에 특히 저소득국가들에 고통이 돌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정부, 백신 구매에 10조원 사용 추정"

[촬영 송은경]

[촬영 송은경]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시민사회단체들은 10일 코로나19 백신 생산의 독점적 지위를 이용한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의 '갑질' 계약으로 저소득국가들에 고통이 고스란히 돌아가고 있다며 공평한 백신 분배를 위한 특허 면제를 촉구했다.

더 나은 의약품 생산체제를 위한 시민사회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서울 중구 명동 화이자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병 위기로 수익을 누리고 있지만 사회적 책임은 다하지 않고 있다"며 화이자를 비판했다.

이들은 지난달 미국 시민단체 '퍼블릭 시티즌'이 공개한 9개국의 화이자 백신 구매 계약서 내용을 토대로 화이자가 '갑질' 계약을 맺고 있으며, 이 때문에 특히 저소득국가들에 고통이 돌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인도는 약 46만명, 인도네시아는 14만여명, 이란은 12만여명 사망자가 발생했다"면서 "화이자 같은 제약사가 전 세계에 필요한 양만큼의 백신을 생산하지도 못하면서 특허권을 틀어쥐고 전 세계적 공급을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이들은 한국 정부가 화이자 등 다국적 제약사들로부터 백신을 구매하는 데 10조원의 예산을 썼다고 추정하면서 "이토록 중요하고 커다란 예산을 투입한 계약을 철저하게 비밀에 부치는 것은 중차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백신 특허 면제 조치에 동참하고 백신 기업들과 맺은 계약서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