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5·18참배 앞두고…유가족·대학생, 경찰과 충돌(종합)

송고시간2021-11-10 11:19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광주 방문을 예정한 10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는 등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유가족으로 구성된 오월어머니회와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지역 시민단체 활동가 등은 이날 오전 5·18묘지 입구인 민주의문에서 경찰 기동대 경력과 몸싸움을 벌였다.

경찰이 철거에 나서지 않자 오월어머니회 회원이 직접 철거에 나섰고, 대학생과 시민단체 활동가가 거들면서 양측 간 밀고 당기는 몸싸움으로 번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전울타리 철거 요구하며 15분가량 몸싸움…부상·연행 없어

시민사회단체 '참배 저지' 합류, '썩은 사과' 선물 등 대응

윤석열 참배 앞두고 5·18묘지서 '충돌'
윤석열 참배 앞두고 5·18묘지서 '충돌'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광주 방문을 예정한 10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앞에서 항쟁 유가족과 대학생단체 활동가가 경찰과 물리적으로 충돌하고 있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오후로 예정된 윤 후보의 5·18묘지 참배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2021.11.10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광주 방문을 예정한 10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는 등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유가족으로 구성된 오월어머니회와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지역 시민단체 활동가 등은 이날 오전 5·18묘지 입구인 민주의문에서 경찰 기동대 경력과 몸싸움을 벌였다.

충돌은 오월어머니회 회원들이 경찰에 안전울타리와 통제선 철거를 요구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경찰이 철거에 나서지 않자 오월어머니회 회원이 직접 철거에 나섰고, 대학생과 시민단체 활동가가 거들면서 양측 간 밀고 당기는 몸싸움으로 번졌다.

부상자나 연행자는 없었으나 대학생의 외투가 찢기고, 시민단체 활동가 일부가 바닥에 나뒹구는 등 승강이는 약 15분간 이어졌다.

오월어머니회 관계자는 "윤석열을 지키겠다고 우리의 자식과 남편이 잠든 묘지에 흉한 울타리를 설치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경찰에 항의했다.

윤석열 참배 앞두고 충돌 빚어진 5·18묘지
윤석열 참배 앞두고 충돌 빚어진 5·18묘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광주 방문을 예정한 10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앞에서 항쟁 유가족과 대학생단체 활동가가 경찰과 물리적으로 충돌하고 있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오후로 예정된 윤 후보의 5·18묘지 참배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2021.11.10 hs@yna.co.kr

물리적 충돌이 소강 국면에 접어들자 대학생들은 민주의문 앞에서 연좌 농성에 돌입했다.

학생들은 윤 후보의 참배를 저지하고자 전날 밤부터 5·18묘지 진입로에서 천막 농성을 벌이며 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5·18묘지 들머리인 민주의문 앞에서 대기하다가 윤 후보 도착 직전 개별 참배객으로서 참배단, 열사 묘소 등을 선점할 예정이다.

윤 후보가 5·18묘지에 들어서더라도 항쟁 희생자와 열사를 기리는 공간에는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막겠다는 계획이다.

학생들은 "광주 방문과 5·18묘지 참배가 진정성 없는 '정치쇼'에 불과하다"는 등 규탄 발언을 이어가며 윤 후보 도착을 기다리는 중이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도 정오를 즈음해 윤 후보 참배 저지 대오에 합류한다.

윤석열 참배 예고한 5·18묘지에 긴장감
윤석열 참배 예고한 5·18묘지에 긴장감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광주 방문을 예정한 10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입구인 민주의문 주변에서 경찰이 배치됐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오후로 예정된 윤 후보의 5·18묘지 참배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2021.11.10 hs@yna.co.kr

시민단체는 '썩은 사과'를 선물하는 등 적극적인 풍자 행위로 윤 후보 참배에 대응할 방침이다.

경호·경비를 맡은 경찰은 민주의문 앞에 통제선을 설치하고 경력을 배치하며 대비에 나섰다.

대화 경찰관, 사복형사, 기동대 등을 투입해 윤 후보 신변 안전을 지킨다.

경찰 관계자는 "정당의 공식 대선후보로 선출된 만큼 윤 후보의 신변을 보호해야 한다"며 "정치적 표현의 자유도 충분히 보장하며 안전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광주·전남을 찾아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 사진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학생단체 "윤석열 5·18묘지 참배 안 돼"
대학생단체 "윤석열 5·18묘지 참배 안 돼"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광주 방문을 예정한 10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앞 경찰통제선 밖에서 대학생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오후로 예정된 윤 후보의 5·18묘지 참배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2021.11.10 hs@yna.co.kr

첫날에는 5·18 민주화운동을 이끈 고(故) 홍남순 변호사의 전남 화순 소재 생가, 육군 상무대 영창 터였던 광주 5·18자유공원에 들른 뒤 5·18묘지를 참배할 예정이다.

11일에는 목포에 있는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을 방문한 뒤 경남 김해 봉하마을로 이동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할 계획이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