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코로나 확산속도 역대최고 경신…"중환자실 곧 꽉 차"

송고시간2021-11-10 01:59

beta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역대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면서 병원 중환자실이 곧 꽉 찰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9일(현지시간)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 집계에 따르면 독일의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는 213.7명으로 전날 기록한 기존 최고치(201.1명)을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이런 속도로 신규확진자가 늘어나면 중환자실의 병상이 곧 꽉 찰 것으로 우려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차기연립정부, 코로나19 백신접종자·완치자·음성진단자만 출근 허용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역대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면서 병원 중환자실이 곧 꽉 찰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독일 차기 연립정부 구성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인 신호등 연정은 직장에도 '3G' 규칙을 적용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나 완치자, 음성진단자만 출근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환자 치료하는 독일 의료진
코로나19 환자 치료하는 독일 의료진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9일(현지시간)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 집계에 따르면 독일의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는 213.7명으로 전날 기록한 기존 최고치(201.1명)을 넘어섰다.

독일에서 코로나19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최고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만1천832명, 사망자수는 169명을 각각 기록했다.

최근 1주일간 인구 10만 명당 입원자 수도 3.93명으로 늘어났다.

전문가들은 이런 속도로 신규확진자가 늘어나면 중환자실의 병상이 곧 꽉 찰 것으로 우려했다.

매일 중환자실의 코로나19 환자가 200명씩 늘어나면 남아있는 병상 3천개가 꽉 찰 때까지 2주가량 밖에 남지 않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추산이라고 쥐트도이체 차이퉁(SZ)은 전했다.현재 중환자실 병상 중 2천500개가 코로나19 환자로 찼다.

코로나19 확산속도가 가장 빠른 바이에른주의 경우 이미 전체 중환자실 병상 중 10.4%만 비어있는 상황이다.

독일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은 3개월째 60%대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독일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전체 인구의 69.7%인 5천795만 명, 2차 접종 완료자는 67.1%인 5천581만 명이다. 부스터샷 접종자는 273만 명에 불과하다.

새 연립정부 구성을 위해 협상중인 중도 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SPD) 주도 '신호등'(사민당-빨강·자민당-노랑·녹색당-초록) 연정은 관련 법안 개정을 통해 직장에 3G 규칙 적용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3G 규칙에 따르면 백신 접종 완료자나 완치자, 진단 검사 결과 음성 확인자만 출근할 수 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