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무상만 바뀌는 제2차 기시다 내각 오늘 출범

송고시간2021-11-10 05:01

beta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첫 취임 한 달여 만에 대수(代數)를 바꾸어 제101대 총리로 다시 취임한다.

지난달 31일 총선을 통해 새롭게 구성된 일본 중의원(국회 하원)은 10일 오후 사흘간의 특별국회 첫날 일정으로 의장·부의장을 뽑은 뒤 새 총리 지명 선거를 한다.

기시다 총리는 재지명 절차를 마친 뒤 자민·공명 양당 연립의 제2차 기시다 내각을 출범시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첫 취임 한 달여 만에 대수(代數)를 바꾸어 제101대 총리로 다시 취임한다.

지난달 31일 총선을 통해 새롭게 구성된 일본 중의원(국회 하원)은 10일 오후 사흘간의 특별국회 첫날 일정으로 의장·부의장을 뽑은 뒤 새 총리 지명 선거를 한다.

중의원 의장에는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자민당 의원(11선), 부의장에는 가이에다 반리(海江田万里) 입헌민주당 의원(8선)이 내정됐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중의원 선거(총선)가 치러진 지난달 31일 자민당 본부에 설치된 개표센터에서 당선자 이름 위에 장미꽃을 달아주며 미소를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중의원 선거(총선)가 치러진 지난달 31일 자민당 본부에 설치된 개표센터에서 당선자 이름 위에 장미꽃을 달아주며 미소를 짓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총선에선 기시다 총리가 총재로 이끄는 자민당이 단독으로 전체 의석(465석)의 과반선(233석)을 훌쩍 넘는 261석(56%)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4일 100대 총리로 지명돼 취임한 기시다의 연임이 이미 확정됐다.

이날 중의원 지명 선거 종료에 맞춰 자민·공명 연립여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는 참의원(국회 상원)도 형식적인 총리 지명 선거를 한다.

기시다 후미오(앞줄 가운데) 총리가 지난달 4일 출범한 제1차 기시다 내각 각료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시다 후미오(앞줄 가운데) 총리가 지난달 4일 출범한 제1차 기시다 내각 각료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시다 총리는 재지명 절차를 마친 뒤 자민·공명 양당 연립의 제2차 기시다 내각을 출범시킨다.

2차 내각에선 지난 4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전 외무상의 자민당 간사장 기용으로 공석이 된 외무상 자리를 제외하고는 임기를 시작한 지 한 달여 밖에 안 된 1차 내각의 각료가 그대로 유임될 전망이다.

새 외무상에는 기시다 총리가 이끌어온 자민당 내 파벌인 고치카이(宏池會·일명 기시다파)에서 '넘버 투' 좌장을 맡고 있는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전 문부과학상이 내정됐다.

기시다 총리는 새 내각 출범 후에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재정지출 30조엔(약 300조원) 규모의 경제대책을 짜는 데 전력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