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건희 연루 의혹'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가담자 추가 기소

송고시간2021-11-09 11:07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가담자 한 명이 추가로 재판에 넘겨졌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증권회사 출신 김모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 5일 구속기소했다.

김씨는 먼저 기소된 주가조작 '선수'들인 이모씨, 김모씨 등과 함께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으로부터 '고객 계좌를 이용해 주가 부양이나 주가 관리를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주가 조작에 나선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찰, 이번주 권오수 2차 소환 뒤 구속영장 청구 방침

도이치모터스
도이치모터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박재현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가담자 한 명이 추가로 재판에 넘겨졌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증권회사 출신 김모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지난 5일 구속기소했다.

김씨는 먼저 기소된 주가조작 '선수'들인 이모씨, 김모씨 등과 함께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으로부터 '고객 계좌를 이용해 주가 부양이나 주가 관리를 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주가 조작에 나선 혐의를 받는다.

검찰 수사 결과 김씨 등 '선수'들은 먼저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구매한 뒤 권 회장에게서 들은 내부 정보를 자신이 관리하는 고객들과 지인들에게 흘리며 매수를 유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매수세가 형성되면 시세 차익을 목적으로 통정매매나 가장매매 등 시세 조종성 주문을 제출해 주가를 부양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김씨 등이 이런 식으로 권 회장과 공모해 2009년 12월부터 약 3년 동안 도이치모터스 주식 1천599만여주(636억원 상당)를 직접 매수하거나, 불법 유도 행위를 통해 고객들에게 매수하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3명의 재판은 이달 19일 시작된다.

지난 2일 권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검찰은 이번 주 중 그를 한 차례 더 불러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법조계에선 검찰이 권 회장에 대한 조사 이후 이른바 '전주'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 윤 후보 부인까지 소환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