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교육청, 건설사에 학교용지 확보 편의 제공 시도 의혹

송고시간2021-11-08 16:15

beta

대전시와 교육청이 도시개발지구 학교용지 확보와 관련해 건설업체에 편의를 제공하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시와 교육청, 업체가 함께 모여 학교용지 확보시기를 늦춰주는 논의를 했다는 것인데, 그대로 진행될 경우 '학교 없는 신도시' 사태가 재연될 우려가 나온다.

8일 대전시의회 정기현 의원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교육감, 건설업체 대표 등이 교육청에서 회의를 열고 도안 2-3구역 주택건설사업 승인과 관련해 학교용지 확보방안을 논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안 2-3구역 APT 승인 뒤에"…정기현 시의원 "학교 없는 도시개발 재연 우려"

도안지구 초등학교 용지 삭제 비판 전교조 대전지부 기자회견
도안지구 초등학교 용지 삭제 비판 전교조 대전지부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대전시와 교육청이 도시개발지구 학교용지 확보와 관련해 건설업체에 편의를 제공하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시와 교육청, 업체가 함께 모여 학교용지 확보시기를 늦춰주는 논의를 했다는 것인데, 그대로 진행될 경우 '학교 없는 신도시' 사태가 재연될 우려가 나온다.

8일 대전시의회 정기현 의원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교육감, 건설업체 대표 등이 교육청에서 회의를 열고 도안 2-3구역 주택건설사업 승인과 관련해 학교용지 확보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건설업체 측은 학교용지 확보시기를 '사업 승인 전'에서 '공급 승인 후 2년 이내'로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전시는 당시 논의내용을 정리한 공문을 유성구와 교육청·건설업체에 보냈는데, 여기에는 '기관별 향후 이행 필요사항'이 담겨 있다.

교육청이 학교용지 확보시기에 대해 건설업체 의견을 반영한 실시계획 인가 조건 변경 의견을 시에 회신하라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정기현 의원은 "아파트를 다 지은 뒤 학교 용지를 확보하겠다는 것은 지켜질 수 없는 약속"이라며 "신도시 개발지역 내 학교용지 확보보다 개발업자의 이익에 충실한 대전시장과 교육감의 밀약이 드러난 셈"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학교 용지를 확보하지 않은 채 별도 지구에 초등학교를 세우겠다는 사업자 말만 믿었다가 2천560세대 자녀 900여명이 엉뚱한 초등학교로 분산 수용되고 조립식 교실에서 공부해야 하는 상황을 초래한 도안 2-1구역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며 "시장과 교육감이 건설업자 요구대로 밀어붙인다면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실시계획 인가 전 학교 용지를 확보해야 한다는 교육청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당시 회의는 공식적으로 예정돼 있던 게 아니라, 건설업체 대표와 가진 차담회에서 나온 대표의 일방적인 요청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