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버려지는 물로 열섬 막는다…청주시 '쿨링로드' 조성

송고시간2021-11-09 09:07

beta

청주시는 2023년까지 버려지는 물을 도로에 뿌려 도심 온도 등을 낮추는 '클린·쿨링 로드' 3곳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시는 청주산업단지 물재용시설에서 나온 하수, 계곡물, 유출되는 지하수를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시가 '클린·쿨링 로드'를 조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시청
청주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청주시는 2023년까지 버려지는 물을 도로에 뿌려 도심 온도 등을 낮추는 '클린·쿨링 로드' 3곳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사업 대상지는 솔밭공원∼봉정사거리(1㎞), 시청∼도청사거리∼청주대교(2㎞), 상당공원∼교통 터널(0.5㎞)다.

도로에 설치된 클린·쿨링 로드 시스템에서 열기를 식히는 물이 자동 분사되는 방식이다.

시는 청주산업단지 물재용시설에서 나온 하수, 계곡물, 유출되는 지하수를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국비와 시비 등 총사업비 40억원을 들여 2023년 말까지 이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시가 '클린·쿨링 로드'를 조성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 관계자는 "버려지는 물을 다시 사용하고 열섬 현상과 도로에 쌓인 미세먼지를 줄이고자 이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업을 추진한 서울시 사례를 보면 지면 온도는 7∼9도, 미세먼지는 12㎍/㎥ 낮아졌다"고 덧붙였다.

y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