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산업기술 유출시도 올해 14건 적발…1조8천억 피해예방

송고시간2021-11-08 11:52

beta

국가정보원은 올해 1∼9월 산업기술의 해외 유출 시도 14건을 막았다고 8일 밝혔다.

해당 기술이 해외로 유출됐다면 국내 기업의 피해액은 기업 추산 1조7천832억원 규모다.

국정원이 2017년부터 올해 9월까지 적발한 산업기술 해외유출 사건은 총 89건이며, 기업이 추산한 피해 예방액은 19조4천396억원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증가…"민관학 대응체계 꾸려 각계와 공조확대"

국정원
국정원

연합뉴스TV 캡처. 작성 김선영(미디어랩)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국가정보원은 올해 1∼9월 산업기술의 해외 유출 시도 14건을 막았다고 8일 밝혔다.

해당 기술이 해외로 유출됐다면 국내 기업의 피해액은 기업 추산 1조7천832억원 규모다.

국정원이 2017년부터 올해 9월까지 적발한 산업기술 해외유출 사건은 총 89건이며, 기업이 추산한 피해 예방액은 19조4천396억원으로 집계됐다.

국정원이 적발한 산업기술 해외유출 시도 사례에서 핵심 기술인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7년 29%에서 2018년 40%, 2019년 43%, 지난해 53%, 올해(9월 기준) 50%로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방첩활동 중요성이 커지면서 국정원은 지난 5월 '민관학 신종 기술유출 위협 대응 협의회'를 발족해 지난달 2차 회의까지 열고 최근 기술 유출 사례 등을 공유했다.

지난 3월에는 첨단산업 보호를 중점적으로 담당하는 수원지방검찰청과 산업기술범죄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각계와의 공조체계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디스플레이·2차전지 등 핵심산업에 대해선 2018년 7월부터 산업부 및 기업들이 참여하는 '민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기술 유출 신고체제를 확립해왔다.

국정원은 지난 8월에도 카이스트 교수가 국가 연구개발(R&D) 자금이 투입된 자율주행차 관련 통신기술을 중국으로 빼돌린 사실을 적발하는 등의 성과를 거둬왔다며 "기존 국가 핵심산업은 물론, 5G·인공지능(AI)·신소재 등 미래 핵심기술 분야의 국익 수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