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토부, 5년간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16곳 지정…최대 240억 지원

송고시간2021-11-08 11:36

beta

국토교통부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개념의 지역거점 스마트시티를 2025년까지 16곳 선정해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지역거점 스마트시티는 도시 공간 구조를 재설계하고 도시 서비스의 스마트화를 촉진하는 한편 도시에 기반을 둔 기업의 성장과 활동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국토부는 내년부터 매년 4곳씩, 2025년까지 총 16곳을 선정하고 선정된 도시에 3년간 최대 24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국토교통부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개념의 지역거점 스마트시티를 2025년까지 16곳 선정해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지역거점 스마트시티는 도시 공간 구조를 재설계하고 도시 서비스의 스마트화를 촉진하는 한편 도시에 기반을 둔 기업의 성장과 활동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국토부는 내년부터 매년 4곳씩, 2025년까지 총 16곳을 선정하고 선정된 도시에 3년간 최대 24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스마트시티를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개별 기술과 서비스 등 솔루션뿐 아니라 도시 인프라와 공간구조, 도시계획, 도시 운영 등이 종합적으로 융합된 도시로 변화시킨다는 목표다.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기본방향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기본방향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스마트시티의 운영 플랫폼은 국토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현재 공동 연구·개발하는 데이터 허브 시스템을 활용해 구축된다.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은 지자체가 주도하며 기업과 지역주민의 참여로 이뤄진다. 기업이 지자체와 함께 사업 주체로 참여해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전국으로 확산하는 방식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지자체와 기업 등은 국토부 누리집(www.molit.go.kr)이나 스마트시티 종합포털 누리집(smartcity.go.kr)에서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시티는 그 자체가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 실증을 위한 연구단지로, 거점 스마트시티를 혁신성장진흥구역으로 지정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적용해 기업활동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