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자위대, 센카쿠 방어 위해 전투기 운용거점 확충 검토"

송고시간2021-11-07 10:47

beta

일본 항공자위대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 방어를 위해 인근 지역의 전투기 운용 거점을 확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7일 보도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항공자위대는 센카쿠 열도 등 난세이(南西) 제도에서 중국과의 우발 사태가 발생할 것에 대비해 인근 섬에 있는 민간 공항을 전투기 등의 운용 거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산케이는 "나하공항의 활주로가 중국의 미사일 공격에 의해 파괴되면 난세이 제도에서 전투기 등의 운용 거점이 사라지고 만다"며 "운용 거점 확충은 오키나와현의 낙도(離島)에 있는 공항을 나하공항의 대체 거점으로 활용하는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센카쿠열도
센카쿠열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항공자위대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 방어를 위해 인근 지역의 전투기 운용 거점을 확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7일 보도했다.

일본이 실효적으로 지배하는 센카쿠 열도는 일본과 중국의 영유권 분쟁 지역이다.

산케이에 따르면 항공자위대는 센카쿠 열도 등 난세이(南西) 제도에서 중국과의 우발 사태가 발생할 것에 대비해 인근 섬에 있는 민간 공항을 전투기 등의 운용 거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본 규슈(九州) 남쪽부터 태만 동쪽까지 뻗어 있는 난세이 제도에서 현재 항공자위대 전투기 운용 거점은 오키나와(沖繩) 본섬에 있는 나하(那覇)공항 한 곳뿐이다.

산케이는 "나하공항의 활주로가 중국의 미사일 공격에 의해 파괴되면 난세이 제도에서 전투기 등의 운용 거점이 사라지고 만다"며 "운용 거점 확충은 오키나와현의 낙도(離島)에 있는 공항을 나하공항의 대체 거점으로 활용하는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나하공항에 전투기를 집중시키면 공격을 받아 괴멸될 우려가 있어 유사시에 대비해 거점을 분산시키는 의도도 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대체 거점으로 검토되는 미야코(宮古)공항과 이시가키(石垣)공항, 요나구니(與那國)공항은 활주로가 2㎞에 불과해 2.4㎞ 이상의 활주로가 필요한 F-15와 F-35A 등 전투기는 운용할 수 없다.

다만 수직이착륙기인 F-35B를 비롯해 C-2, C-130 등 수송기는 이들 3개 공항에서도 이착륙이 가능하다.

다른 후보인 시모지시마(下地島)공항은 활주로가 3㎞에 달해 F-15와 F-35A, F-35B 등이 이착륙할 수 있다.

일본 정부는 중국의 위협에 대비해 센카쿠 열도 인근에 육상자위대 미사일 기지를 추가 배치하는 방안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픽] 일본, 센카쿠 인근에 미사일 부대 추가 배치
[그래픽] 일본, 센카쿠 인근에 미사일 부대 추가 배치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일본 방위성은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말까지 육상자위대 미사일 부대를 오키나와(沖繩)현 이시가키지마(石垣島)에 배치한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올해 8월 3일 보도했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대만에서 동쪽으로 180㎞ 떨어진 센카쿠 열도를 놓고 벌어지는 영유권 분쟁은 중국과 일본 사이의 핵심 갈등 현안 중 하나다.

중국 관공선이 일본이 자국 영해로 인식하는 센카쿠 인근 해역에 진입할 때마다 일본 측은 외교 경로로 항의하고 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