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자율주행 로봇택시 상업운행 임박…GM자회사 최종허가 신청

송고시간2021-11-06 12:38

beta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 자회사 '크루즈'가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은 '로봇택시'를 운행하면서 승객들에게 요금을 받을 수 있게 허용해 달라는 신청서를 캘리포니아주에 제출했다고 블룸버그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PUC에 제출한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크루즈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로보택시 상업운행을 시작할 수 있게 된다.

프라샨티 라만 크루즈 글로벌 대관담당 책임자는 "크루즈는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차량 호출 서비스를 시작하는 데 필요한 주정부의 최종 승인을 신청한 최초의 회사"라며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를 세웠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크루즈, 캘리포니아주에 '운전자없는 자율주행차 요금부과' 신청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 자회사 '크루즈'가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은 '로봇택시'를 운행하면서 승객들에게 요금을 받을 수 있게 허용해 달라는 신청서를 캘리포니아주에 제출했다고 블룸버그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GM 자회사 크루즈의 자율주행차량
GM 자회사 크루즈의 자율주행차량

[크루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조 운전자가 타지 않은 자율주행 차량으로 손님들을 실어나르면서 서비스 요금을 받으려면 캘리포니아주 공공시설위원회(PUC)와 차량국(DMV)에서 6가지 허가를 받아야 한다.

크루즈는 운전자 없는 자율주행 차량에 손님을 태우는 데 필요한 승인을 이미 캘리포니아주 차량국(DMV)으로부터 받는 등 5가지 허가를 받은 상태다. PUC에 제출한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크루즈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로보택시 상업운행을 시작할 수 있게 된다.

프라샨티 라만 크루즈 글로벌 대관담당 책임자는 "크루즈는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차량 호출 서비스를 시작하는 데 필요한 주정부의 최종 승인을 신청한 최초의 회사"라며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를 세웠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크루즈의 신청서에는 샌프란시스코의 제한된 지역 공공 도로에서 저녁 10시부터 아침 6시까지 시속 30마일(약 48㎞/h)의 최고속도를 내는 자율주행 차량 최대 30대를 운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청 등이 담겼다.

크루즈는 GM 전기차 쉐보레 볼트의 자율주행 버전을 로보택시 서비스에 사용할 예정이다.

한편, GM은 자율주행 구독 서비스와 같은 신사업 확장을 통해 2030년까지 연매출을 2천800억 달러(약 335조원)까지 두 배로 올리겠다는 목표를 지난달 제시했다.

댄 암만 크루즈 최고경영자(CEO)는 이 계획에 따라 크루즈는 6년 안에 500억 달러(약 59조원)의 매출을 올릴 만큼 성장해야 한다고 최근 투자설명회에서 밝혔다.

암만 CEO는 이 자리에서 이르면 2023년부터 승객 4∼6명을 태우는 자사의 자율주행차 '오리진 셔틀'을 서비스에 이용하고, 더 많은 차량을 확보해 다른 도시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요금 인하도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크루즈는 또 2023년에는 두바이에서도 차량호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2016년 GM에 인수된 크루즈에는 혼다와 소프트뱅크 비전펀드,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