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이자, 90개국과 코로나 알약 공급 논의중…주가 11%↑

송고시간2021-11-06 07:24

beta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세계 90개국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알약 치료제' 공급 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가 5일(현지시간) 밝혔다.

불라 CEO는 이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전 세계 모든 사람이 가능한 한 빨리 이 약을 가질 수 있게 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화이자는 자사에서 개발한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가 입원과 사망 확률을 89%까지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팬데믹 종식' 기대감에 여행주 급등…뉴욕증시 또 신기록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세계 90개국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알약 치료제' 공급 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가 5일(현지시간) 밝혔다.

불라 CEO는 이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전 세계 모든 사람이 가능한 한 빨리 이 약을 가질 수 있게 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화이자는 자사에서 개발한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가 입원과 사망 확률을 89%까지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먼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한 미국 머크앤드컴퍼니(MSD)의 '물누피라비르'의 효과를 크게 뛰어넘는 결과다. MSD는 임상시험 결과 몰누피라비르가 입원율과 사망률을 각각 절반가량 낮춘다고 발표한 바 있다.

화이자의 새 치료제 가격과 관련해 불라 CEO는 고소득 국가들에 몰누피라비르와 비슷한 가격표를 붙일 전망이라고 로이터에 전했다.

최근 MSD는 5일 치료분에 700달러(약 83만원)의 가격으로 미국 정부와 몰누피라비르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따라서 화이자도 선진국에는 이 가격을 기준으로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뉴욕의 화이자 본사 앞 로고
미국 뉴욕의 화이자 본사 앞 로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불라 CEO는 화이자가 여러 옵션을 고려 중이라면서 "이 약에 접근하는 데 있어 장벽을 없애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그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는 알약 치료제의 미 식품의약국(FDA) 신청 일정에 대해 "가능한 한 빨리 신청할 것"이라면서 "추수감사절 연휴 전에 신청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화이자의 이날 발표는 뉴욕증시에도 훈풍을 몰고 왔다.

화이자 주가가 10.9% 급등한 것은 물론, 새 치료제가 코로나19 대유행 종식에 기여할 것이란 기대감이 부풀면서 여행 관련주들이 일제히 급등한 것이다.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는 15.6%,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는 13.0%, 델타 항공은 8.1% 각각 치솟았다.

'화이자 효과' 등에 힘입어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나스닥 지수 등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이틀 만에 다시 사상 최고치 기록을 동반 달성했다.

다만 '팬데믹 수혜주'가 반대로 급락한 탓에 주요 지수의 상승폭은 0.2∼0.5%대로 그리 크지는 않았다.

'홈트레이닝의 넷플릭스'로 불리는 펠로톤은 3분기 실적 부진까지 겹쳐 이날 하루에만 35.4% 폭락했고,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은 6.2% 급락했다.

미 최대 음식배달업체 도어대시는 4.2%,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의 강자인 넷플릭스는 3.4% 각각 떨어졌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